facebook.png  twitter.png



Jong 조회 4960 2014.05.31 09:59
책제목 : 왜 예수인가 why jesus 

3711784.jpg


책 소개

출판사 리뷰

기독교가 종교였다면
난 불교를 떠나지 않았을 것이다

많은 방황 끝에 만난 예수는 나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 놓았다.
왜 예수는 종교 이상인가? 왜 예수여야 하는가! 


조정민 목사는 불교 집안에서 태어나 세상에서 성공가도를 달리며 열심히 살았다, 어릴 때부터 진리에 대한 갈급함이 있어서 여러 종교에도 심취했었다. 아내는 모태신앙인으로 오랫동안 그를 위해 기도했다. 그는 나이 47세에 새벽기도 가는 아내를 붙들러 교회에 발을 들여놓게 되었다. 아내를 교회에서 구출하겠다는 각오로 출입을 시작한 것이 계기가 되어 예수를 알게 되었다. 
그는 성경 공부를 하면서 예수가 진리임을 깨닫게 되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성경을 읽을수록 그 믿음은 더욱 확고해졌다. 그는 섬기고 있는 베이직교회에서 인문학 강좌처럼 편하게 ‘왜 예수인가?’를 주제로 수요강좌를 시작했다. 바로 그가 고민하던 주제였다.
‘왜 예수인가? 왜 크리스천들은 예수만이 길이라고 고집해서 사람들을 답답하게 하는가?’
매주 하나씩 기도의 자리에서 받은 열두 개의 단어가 열두 번의 강좌가 되었고, 책이 되었다.
‘종교 이상, 노 마일리지, 자유, 기쁨, 사랑과 권력, 죄, 은혜, 고난, 거듭남, 제자, 십자가, 부활’ 등 열두 개의 키워드를 통해 왜 예수인지에 대한 답을 얻기를 바란다. 제대로 알아야 제대로 믿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모든 크리스천과 교회는 다니고 있지만 경계선에서 방황하는 반(半)신자와 비신자 모두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다. 

저자 소개

25년 동안 언론인의 삶을 통해 많은 사람을 만났다. 그에게는 사람이 학교였고, 사람이 직업이었고, 사람이 선물이었다. 그는 성공을 향해 질주하다 어느 날 하나님의 사랑에 붙들려 새로운 공동체의 꿈을 꾸기 시작했다. 늘 말하고 주장하던 기자가 늘 말을 듣고 섬기는 목사가 되어 또 하나의 섬김으로 트윗을 시작했다. 이 트윗 잠언록은 그가 사람에게서 받은 사랑을 사람에게 되돌린 것이다. MBC 사회부ㆍ정치부 기자, 워싱턴 특파원, 뉴스데스크 앵커, 보도국 부국장, iMBC 대표이사 역임 현재, 온누리교회 목사, CGNTV 대표 

책 속에서

P.28~30 : 진리가 답이다, 성경이 답이다
1년 뒤 내가 내린 결론은 이랬습니다. ‘성경은 진리다.’ 무슨 강력한 영적 체험이 있었던 것도 아닙니다. 그런데도 성경은 진리이며 모든 인생의 답이 여기에 있다는 사실이 인정되고 믿어졌습니다. 사실 불교에 심취해 본 사람이나 무속에 조예가 깊은 사람은 성경이 영적인 책이라는 사실을 한눈에 알아봅니다.
눈에 보이는 물질의 세계가 전부가 아니라는 것은 누구나 인정합니다. 우리가 형이상학metaphysics을 공부하는 이유도 그 때문입니다. 보이는 물질세계physics 이면에 어떤 질서가 있을 것이라는 가정하에 정신 세계를 공부하고 연구하는 것입니다. 형이상학으로도 해결이 안 되기 때문에 종교가 생겨났습니다. 그리고 이 종교로도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예수님이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런 점에서 예수님은 종교 이상(meta religion)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이 ‘meta religion’ 즉 종교 이상임을 주장하기 위해 이 책이 씌어졌습니다. 수많은 이단이 생겨나고 수없이 많은 비난의 대상이 되는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과연 예수를 믿는 기독교는 종교 이상인가? 예수는 과연 종교 이상의 존재인가?’ 하는 점을 이 책을 통해 분명히 하고자 합니다.
성경은 역사적인 사실에 기초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수많은 고난과 핍박을 당했으면서도 4천 년이란 유구한 세월 동안 살아남은 저력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이 자신을 구원해 주셨다는 믿음이 그들의 저력입니다. 이집트에서 노예로 살던 200만 명의 이스라엘 백성을 한순간에 출애굽시킨 역사적인 사실이 있기 때문에 그들의 신앙은 흔들림이 없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흔들리지 않는 신앙의 기초 위에 서기 위해서는 팩트(fact)가 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흔히 어느 날 가슴이 뜨거워져서 울며불며 기도할 때는 잘 믿는 것 같다가도 눈물이 마르고 감정이 메마르면 믿음이 흔들립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의 감정이나 행동에 근거해서 우리와 관계를 맺기로 결정하시지 않습니다. 그분은 일방적으로 우리를 덫에서 꺼내 주기로 결정하셨을 뿐입니다. 우리를 일방적으로 구원하기로, 우리를 일방적으로 사랑하기로 한 그분의 결정을 사실로 경험하지 않으면 우리는 늘 자기 감정과 기분에 따라서, 자기 논리와 경험에 따라서 하나님을 판단하게 됩니다. 그러다 나 중심적인 사고와 신앙의 틀을 가지고 하나님을 쥐고 흔들려 하고 하나님과 거래하려고 듭니다.
물론 신앙이 어릴 때는 울고 보챌 수 있습니다. 부모는 아이가 태중에 있을 때, 출산했을 때, 아직 어려서 아무것도 할 수 없을 때 모든 필요를 기꺼이 채워 줍니다. 그러나 자립할 때가 되어서도 대소변을 못 가리면 볼기짝을 얻어맞을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를 신앙 안에서 자라도록 양육시키기 위해서는 그대로 내버려두면 안 되기 때문입니다. 이것을 사실로서 경험해야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다루시고 빚으시는 모든 과정에 선한 목적이 있다는 것을 깨닫는 것이 신앙의 축복입니다. 내가 원하는 것을 얻는 것이 축복 같지만 막상 얻고 나면 그것이 허사임을 깨닫게 됩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큰 신비는 돈 벌기 위해서 건강 버리고 건강 되찾기 위해서 그 돈 다 쓰는 거라고 합니다. 세상은 이처럼 부조리한 삶을 정상적인 삶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러므로 세상 풍조나 세상의 방식, 세상의 길이 답이 아닙니다. 모든 사람이 몰려간다고 답이 아닙니다. 활짝 뚫린 대로가 빨리 갈 것 같지만 그 끝이 절벽이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시대와 공간을 뛰어넘는 진리가 답입니다. 성경이 답입니다.
P.88~89 : 나는 앞에서 삶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세 가지 기준을 말했습니다. 종교 이상meta religion , 노 마일리지no mileage , 자유freedom입니다. 이제 삶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네 번째 기준을 이야기하겠습니다. 바로 기쁨입니다. 기쁨은 영어로 ‘joy’입니다. 나는 JOY를 ‘Jesus Overows You’라고 새롭게 의미를 부여하려 합니다. 뜻을 풀이하면 예수님이 우리 안에 흘러넘치는 것입니다.
인생에는 예수님이 아니어도 기쁜 일이 많습니다. 지난날 내가 술을 마신 것은 그것이 기뻤기 때문입니다. 사람들과 술을 마시며 어울려 노는 것이 즐거웠고, 술에 취해 갈수록 정신을 잃어 가고 횡설수설하며 헛소리하는 것이 일종의 일탈이 되어 즐거웠습니다. 평생 알고 지냈지만 좀체 속을 내비치지 않던 사람도 술에 취하면 한순간에 무장해제되어 자신을 드러냅니다. 금방 허물없는 친구가 됩니다. 골프는 또 얼마나 재밌는지 모릅니다.
나는 직장에서 승진도 해봤고, 주식 투자로 돈을 벌기도 잃기도 하면서 순간순간 기뻐했습니다. 많은 사람들과 어울려 여러 가지 잡기에 빠져서 기쁨을 맛보고 즐겼습니다. 그러나 돌아보면 그 즐거움은 정말 값싼 기쁨이었습니다. 너무 값싸기 때문에 너무 쉽게 빠져들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 점에서 우리는 하찮은 기쁨에 만족하는 습관을 버릴 필요가 있습니다. 기쁨의 기준을 높일 필요가 있습니다. 인생의 기쁨을 새롭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어른이 된다는 것은 더 이상 어린아이들이 욕심 내고 갖고 싶어 하고 즐거워하는 것에 머무르지 않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우리 인생에 전혀 다른 차원의 기쁨을 제공하시는 분입니다. 우리가 미처 눈뜨지 못한, 형언할 수 없는 기쁨의 세계로 인도하시는 분입니다.
P.198~199 : 인생에서 만나는 고난 앞에서 우리는 이것이 누구로부터 온 고난인지, 이유는 무엇인지 신중하게 묻고 해석해야 합니다.
‘이 고난은 누구로부터 온 고난인가? 왜 왔는가? 이 고난을 어떻게 겪어 낼 것인가?’
그런데 무엇보다 고난을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영표 선수가 편파적인 판정을 일삼는 심판을 시합의 일부로 받아들였듯이 고난을 우리 인생의 일부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이미 고난이 와 있는 걸 어떻게 하겠습니까? 거부하고 난리를 칠 게 아니라 일단 수용하는 것입니다.
부부가 사랑해서 아기를 낳았습니다. 아기를 키우는 일은 행복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고통스러운 일입니다. 자라서 머리가 굵어지면 여러 가지 사고도 일으킵니다. 자녀는 어떤 모양으로든 부모에게 고통을 안겨 줍니다. 그렇다고 부모가 자녀를 버립니까? 부모는 허구한 날 속을 썩이는 자녀라도 내 자녀로 받아들이고 함께 고통을 이겨 나갑니다.
열 달 동안 뱃속에 품은 아이가 태어나서 보니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부모가 자녀를 버립니까? 그렇더라도 내 아이로 받아들입니다. 부모니까 그럴 수 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이 우리에게 인간이 생각할 수 없는 방법으로 은혜를 주시는 놀라운 섭리입니다.
나는 고난을 받아들일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서 예수님이 고통을 겪으셨다고 믿습니다. 왜 예수님이 답입니까? 왜 예수님이 진리입니까?
결론부터 말하면, 예수님보다 더 고난을 겪은 사람이 이 세상에 없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겪은 고난을 봐야 내 고난이 위로가 되기 때문입니다. 내가 왜 석가모니나 마호메트나 공자와 같은 종교 창시자에 끌리지 않고 예수님께 끌렸는지 아십니까? 예수님이 나보다 더 많은 고난을 겪었으니까, 그분은 고난을 이해하니까, 그분은 고난을 해석해 주시기 때문입니다. 그분만이 나 대신 고난을 겪었다고 주장하시고, 나는 그 주장에 동의하니까요. 왜 예수입니까? 고난받는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신이 나 대신 고난받는다는 말은 어떤 종교에도 없습니다. 다른 신은 다 고고하고 초월적인 존재입니다. 인간의 고통과 상관이 없습니다.
그들에게 다가가려면 우리가 뭔가를 해야 합니다. 신 때문에 고통을 겪어야 신용이 쌓이는 겁니다. 모든 종교에서는 신에게 다가가기 위해 뭔가를 지불해야 하기 때문에 또 다른 고통이 가중되었습니다. 그 종교들은 모두 거래 시스템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주고받는 형태에서 못 벗어나는 거예요. 그런데 예수님은 그렇지 않습니다. 십자가에서 다 이루셨습니다. 내 죄 값을 지불했고, 나 대신 고난을 짊어지셨습니다. 예수님의 선포와 선언이 우리에게 클릭되어야 고난에 대한 모든 의문이 풀리기 시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95 팀 켈러의 기도 file 2016-02-21 2386
94 팀 켈러의 기도 의무를 지나 기쁨에 이르는 길 찾기 file 2015-12-29 2588
93 이책을먹으라 file 2015-12-29 2269
92 맥아더 성경 주석 file 2015-12-29 2454
91 예수는 어떻게 신이 되었나 file 2015-12-29 2701
90 참 좋으신 하나님 아버지 file 2015-10-21 2378
89 그리스도인 성장의 열쇠 file 2015-10-21 1959
88 그리스도인의 확신 file 2015-10-21 1681
87 사영리(한국어.영어) file 2015-10-21 1788
86 P4U 사영리 file 2015-10-21 1948
85 나는 그리스도의 청년이다 file 2015-10-21 1400
84 예수 믿으면 행복해질까 file 2015-10-21 1508
83 아무도 가르쳐줄 수 없는 나의 길 생명의 길로 들어가는 비밀 file 2015-06-09 2008
82 나를 드립니다 주님이 가장 기쁘게 받으시는 제물 file 2014-05-31 5196
81 하나님 제게 왜 이러세요 Why God? 결코 사라지지 않는 질문 file 2014-05-31 5117
80 사랑하며 살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 file 2014-05-31 5014
79 설교자의 서재 창조적 설교를 위한 세속적 책 읽기 file 2014-05-31 5631
» 왜 예수인가 why jesus file 2014-05-31 4960
77 난쟁이 피터 (인생을 바구는 목적의 힘) file 2014-03-24 4296
76 작은 기도 file 2014-03-13 4062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