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신청기.JPG

                                Dr. Rev. Abraham Cheongki Shin


신청기 목사의 성경퀴즈 167-가룟 유다 -황금만능주의자

 

1. 인적 사항

가룟 유다는 가룟은 그리욧 사람이며, 유다는 하나님 찬양이라는 뜻이다.

가룟 시몬의 아들이다(10:4). 예수님의 12제자 중 한 사람이다(26:47).

예수님의 제자 중 재무담당 책임자로 돈을 맡아 주관하였다(12:6).

2. 시대적 배경

예수의 공생애 기간인 A.D. 27-30년경에 예수와 함께 동고동락했던 인물이다. 당시 유대 사회는 여러 가지 정치적으로나 종교적 갈등으로 매우 혼란한 상황에 처해 있었다. 이러한 때에 가룟 유다는 황금만능주의 사상에 유혹되어 자기 스승인 예수님을 은 30냥을 받고 팔아넘기는 배은망덕한 행위를 저지르게 되어 차라리 태어나지 아니 하였더면 제게 좋을 뻔한 사람이 되었다(26:24).

3. 주요 생애

1)예수 배반 음모 이전 : 가룟에서 출생(10:4). 예수님의 제자가 됨/A.D. 27(10:4). 제자들 중 회계 책임자 됨(12:6). 귀신을 쫓고 병 고치는 권능 부여받음/A.D. 28(10:1). 향유로 예수님의 발을 씻긴 마리아를 책망함/A.D. 30(12:1-6). 예수를 팔기로 작정(26:16). 대제사장들에게 은 30냥을 받음(26:15).

2)예수 배반 음모 이후 : 예수님과 함께 유월절 예식 행함/A.D. 30(26:17-29). 예수를 배반(26:47-50). 예수 배반을 뉘우쳐 돈을 도로 갖다 줌(27:3). 스스로 목매어 죽음(27:5).

4. 성품

예수님의 제자로 선택되어 회계를 맡을 만큼(12:6) 수리에 밝고 유능한 자였다.

가난한 자의 구제를 핑계로 공금을 착복하여 개인의 이익을 취하려 한 것으로 보아 간교하고 사리사욕에 밝은 자였다(12:4-6).

너희 중 하나가 나를 팔리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도 랍비여 내니이까라고 물을 정도로 뻔뻔하고 위선적인 자였다(26:21-25).

예수가 메시야이심을 알지 못하고 단지 존경스러운 랍비 정도로 생각한 것으로 보아 영안(靈眼)이 어두운 자였다(26:25,49).

예수를 잡으려는 무리들과 군호를 짜 입맞춤으로 예수가 누구인지 알려준 것으로 보아 매우 음흉한 자였다(26:47, 48).

자신의 목적 성취를 위해 스승을 팔아넘길 정도로 배은망덕한 자였다(16:47-56).

자신의 잘못을 스스로 뉘우쳤으나, 진정으로 회개치는 않고 오히려 스스로 목매어 죽는 자살한 자였다(27:3-5).

5. 구속사적 지위

사단의 하수인으로 예수를 원수들에게 내어준 자였다.

자신의 범죄를 알고도 회개치 않고 자살하므로 용서의 기회를 상실한 자였다.

주님은 기록된 대로 가거니와 유다는 화를 당하게 되었다(26:24).

6. 중요 공적

예수님의 제자 중 한 사람으로 초기에는 이적을 행하고, 회계를 맡은 등 예수님의 사역을 돕는 자였다(10:1; 12:6).

예수님께서 정죄되는 모습을 보고 자신의 잘못을 뉘우쳤다마 27:3, 4).

7. 실수

회계의 직분을 충실히 감당치 못하고 공금을 착복하였다(12:4-6).

황금만능주의의 유혹에 빠져 예수님을 팔아넘겼다(26:47-56).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양심의 가책을 느꼈으나, 진정으로 회개하고 주께로 돌아오지 않고 자살함으로 비극적 종말로 끝을 맺었다(27:3-5).

8. 평가 및 교훈

가룍 유다는 회계의 직무를 맡고, 공금을 착복하였으며, 30에 눈이 어두워 자기의 스승된 예수까지도 팔아 넘기는 황금만능주의자가 되었다. 우리는 가룟 유다처럼 돈을 사랑함이 일만 악의 뿌리가 됨을 기억하고(딤전 6:10), 돈의 노예가 아니라, 하나님의 선한 청지기가 되어 효과적으로 물질을 선용할 수 있는 삶을 살아가도록 해야 할 것이다.

어떤 이들은 가룟 유다를 두고 유대를 진정 사랑한 애국자, 예수의 구속사역을 위한 숙명론적 상황의 회생자 등으로 미화시키지만, 성경은 분명하게 그를 도적’(12:6)이요, ‘멸망의 자식’(17:12)이요, ‘마귀’(6:70)라고 평가하고 있다. 우리도 하나님의 은혜를 저버리는 배신자의 길을 가지 않도록 삼가 조심해야 할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가룟 유다가 당신을 배반할 것을 계속적으로 언급하심으로써(13: 10,11,26) 유다로 하여금 회개의 기회를 주셨으나, 물욕에 이끌려 행함으로써 멸망의 길을 선택하였다(27:3-5). 우리들도 회개의 기회를 놓치지 말고, 용서의 은총을 받기 위해 은혜의 보좌 앞으로 담대히 나가야 할 것이다.

9. 핵심 성구

예수를 파는 유다가 대답하여 기로되 랍비여 내니이까 대답하시되 네가 말 하였도다 하시니라”(26:25).

10. 성경 퀴즈 문제

1) 가룟 유다의 직책은 무엇이었나요?(12:6).

2) 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았으면 좋을 뻔 사람은 누구입니까?(26:24).

3) 가룟 유다는 은 30을 어떻게 처리 했나요?(27:3).

4) 가룟 유다처럼 돈을 사랑함이 왜 위험하나요?(딤전 6:10).

5) 가룟 유다는 어떻게 죽었나요?(27:5).

6) 가룟 유다의 3가지 별명은 무엇입니까?(6:70)(12:6)(17:12)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섬네일
공지 강도영목사에게 듣는 필라델피아 지역의 초창기 한인교회들 file 2016-08-05 8344
공지 기드온 300용사 월10불(년100불)후원으로 복음사역에 동참하는 " 방송선교사" 가 되어주셔요 file 2016-07-04 8472
공지 인터넷복음방송(www.goodnewsusa.org) 매일 119.000 크릭에 감사 file 2014-11-09 10417
2525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제339회 화요기도회 최영호목사초청“사람을 낚는 어부”말씀을선포 file 2018-11-03 56
2524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헌신예배 오충환장로초청 “그리스도안의 은혜와 죄사함” file 2018-11-03 53
2523 백도영선교사초청 필라목회연구원 “언어사역” 특강 file 2018-11-03 58
2522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 초대석에 전병두목사초청 file 2018-11-03 47
2521 전성철 목사초청 필라델피아중앙교회 영성부흥회 file 2018-11-03 54
2520 한국제주해녀선교회 장정애목사 “영과 진리로 예배할지니라”말씀선포 file 2018-11-03 43
2519 미주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제34회 총회 필라델피아제일장로교회개최 file 2018-11-03 57
2518 한국 제주해녀선교회 필라 방문 “제주해녀의밤“공연 file 2018-11-03 46
2517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헌신예배 윤철환초청 “그리스도와의연합” file 2018-10-25 76
2516 믿음의 공동체 “동심회”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방문 file 2018-10-25 84
2515 인테넷복음방송(goodnewsusa.org)개국7주년기념 장영출목사초청특강 file 2018-10-25 88
2514 대필라델피아한인장로회 2018년도 정기총회 회장에 이광호장로(CLC교회) file 2018-10-25 84
2513 필라밀알선교단 2018년 제16회 밀알의 밤 김창옥교수초청 “소통” file 2018-10-25 95
2512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 개국 7주년 기념 CTS 오카리나 오케스트라 초청 연주회 file 2018-10-25 89
2511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제337회 화요기도회 채왕규목사초청“죄의 삵은 사망이요”말씀을선포 file 2018-10-25 76
2510 정원수목사초청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 헌신예배"예수님의 나다니엘 " file 2018-10-25 77
2509 새한장로교회 이정수목사초청 "실버세대를 주역으로"말씀선포 file 2018-10-25 74
2508 뉴호프 교회 이진석목사 "예수님은 임마누엘 "말씀선포 file 2018-10-25 71
2507 민병윤장로 부인 고 허은순권사 장례예식 file 2018-10-25 72
2506 필라델피아한인연합교회 유성국목사초청" 가을 전도집회 file 2018-10-25 72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