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ÃƒÂ¬Ã‚‹Â Ã¬Â²Â­ÃªÂ¸Â°.JPG

                                                신청기 목사(샬롬은목교회, BTI 원장)


신청기 목사의 성경 퀴즈-169- 빌라도 재판관의 최대 오판(誤判)


1. 인적 사항

빌라도는 창으로 무장한 자란 뜻이다.

사마리아, 유대, 이두매를 통치한 제 5대 로마 총독이었다(A.D.26-36)(27:2).

본도에서 싸웠다하여 본디오라 불렸다는 전설이 있음. 기사 가문 출신.

 

2. 시대적 배경

A.D. 26-36년 까지 제 5대 로마 총독으로 유대, 사마리아, 이두매 지역을 통치한 인물인 빌라도는 헤롯 대왕의 아들 아켈라오가 이 지역을 통치하는데 실패하자, 로마가 직접 통치하기 위해 파견한 인물이다. 때문에 빌라도는 총독으로 부임하자마자 유대인들을 강하게 억압하는 정책을 폄과 동시에 로마에 대해 강하게 적대감을 표명하는 열심당원들을 색출, 처형하기도 하였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예수와 함께 판결을 받은 죄수 바라바도 이런 열심당원 중에 한 사람이라고 한다. 그러나 빌라도는 결국 그러한 자신의 과격함 때문에 A.D. 36년 로마로 소환되었다.

 

3. 주요 생애

1) 예수 재판 이전

유대 총독으로 임명되었다/A.D. 26(3:1). 로마 군기를 예루살렘으로 반입하다 실패했다. 헌금을 수로 건설에 사용 하였다/A.D. 29. 폭동을 일으킨 갈리리 인을 죽였다(13:1). 반 유대적 행동을 했다. 산해드린 공개로부터 예수를 넘겨받았다(23:1-3).

2) 예수 재판 이후

1차 재판에서 예수의 무죄 선포했다/A.D.30(23:4). 예수를 헤롯에게 보냈다가 되돌려 받았다(23:6-12). 예수를 군중들에게 넘겨주었다(19:12,13). 예수의 십자가 처형을 명령했다(27:26). 아리마대 요셉에게 예수의 시체를 내어 주었다(27:38). 예수의 무덤을 사흘간 지키도록 명령했다.(27:62-67). 그리심 산의 사마리아 인들을 습격/ 로마로 소환되었다(A.D. 36).

 

4. 성품

예수님이 무죄임을 알아 놓아주려 했으나(23:4,16), 민란을 두려워하여 십자가에 못 박히게 내어 준 것으로 보아 나약하고 비겁한 자였다(27:11-26; 19:16).

예수를 사형하도록 허락하고도 자신에게는 죄가 없음을 나타내기 위해 손을 씻은 것으로 보아 약삭빠르고 직무에 무책임한 자였다(27:24).

아내의 지혜로운 조언을 무시하고 자신의 이해관계에 따라 행동한 것으로 보아 어리석고 이기적인 자였다(27:19-26).

폭동을 일으킨 갈릴리 사람들의 피를 제물에 섞은 것으로 보아 잔학하고 반유대적 성향을 지닌 자였다(13:1).

 

5. 구속사적 지위

사도신경에서 그의 죄가 두고두고 고백될 만큼 진리를 외면한 역사적 죄인 되었다.

예수의 죽음에 가장 큰 책임을 지닌 사형집행인이 되었다(19:12, 13).

6. 평가 및 교훈

빌라도는 무죄한 예수를 처형하는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예수를 제사장에게로(18:31), 헤롯에게로(23:7, 12) 넘기다가 결국은 십자가 판결을 내리고도(23:22-25) 자신의 책임을 군중들에게 떠넘기며 자기는 죄 없다고 손을 씻었다(27:24). 이와 같은 그의 무책임함과 비겁함은 오늘 날 까지도 사도신경을 고백하는 모든 성도들의 

비난거리가 되고 있다.

빌라도는 군중들의 민란만을 두려워한 나머지 진리를 외면하였고, 결국 역사의 죄인이 되었다. 그런데 이런 비겁함과 적당한 타협주의는 비단 빌라도 에게만 있는 것이 아니다. 자신의 이해관계에 따라 진리를 외면하고, 또 자기의 유익을 위해서 무죄한 자의 생명까지도 소홀히 여긴 빌라도의 행동은 자신의 세속적 이익을 위해서 때로 주님께서 

떠나주시기를 간구 하는 많은 현대 기도교인들의 행동과 전혀 다를 바 없다 하겠다.

빌라도는 예수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자 손을 씻었다. 그러나 단지 씻는 것으로 예수의 죽음에 가장 큰 책임을 지닌 사형 집행인으로서의 그의 오명(汚名)을 씻을 수는 없었다. 이처럼 진리를 거슬리면서도 혹 그 책임만을 회피하기 위해 애쓰는 어리석음이 우리에게는 없는가?

 

7. 핵심 성구

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여 바라바는 놓아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15:15).

 

8. 성경 퀴즈 문제

1) 1차 재판에서 빌라도는 무엇이라 했나요?(23:4).

2) 무리 앞에서 손을 씻으며 빌라도는 무엇이라 했나요?(27:24)

3) 최후의 재판에서 빌라도는 어떻게 했나요?(27:26).

4) 빌라도는 누구의 피를 제물에 섞었나요?(13:1).

5) 빌라도의 아내는 무엇이라 조언을 했나요?(27:19).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조회 섬네일
공지 강도영목사에게 듣는 필라델피아 지역의 초창기 한인교회들 file 2016-08-05 8353
공지 기드온 300용사 월10불(년100불)후원으로 복음사역에 동참하는 " 방송선교사" 가 되어주셔요 file 2016-07-04 8484
공지 인터넷복음방송(www.goodnewsusa.org) 매일 119.000 크릭에 감사 file 2014-11-09 10429
2531 제3차 최 천식 목사 초청 길멜산기도원 2017 년 봄 부흥성회 열리다 file 2017-04-10 4050
2530 제3차 최 천식 목사 초청 2017 년 봄 부흥성회 안내 2017-04-04 3904
2529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헌신예배 김치수목사초청 “기도의 사람 느헤미야” file 2018-10-11 107
2528 굿뉴스인터넷복음방송 2018년도 신년감사예배및 떡국잔치 베풀다 file 2018-01-30 1081
2527 <크로스선교회 북방선교 포럼 안내> 2017-11-21 1497
2526  Goodnews 인터넷 복음방송 & 필라 good뉴스(신문) 윤철환목사초청 10월 헌신예배드리다 file 2016-10-26 5251
2525  2017년도 필라델피아지역 한인교회 추수감사주일 예배 드리다. file 2017-11-22 1619
2524 희락장로교회 2014년 창립기념 부흥성회 열리다 file 2014-09-04 12158
2523 흑인지도자 한국방문 사역 안내 file 2016-09-19 5956
2522 휄로쉽교회 천조웅목사 “간증”말씀증거 file 2018-10-11 129
2521 휄로쉽교회 장영출목사 초청 성령부흥성회 2013-09-22 13203
2520 훨로쉅교회 장영출목사초청 성령부흥성회 개최하다 file 2013-10-16 13781
2519 황준석목사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장 취임 축하예배 file 2013-07-22 16072
2518 황준석 목사 총회장 취임축하예배 file 2013-07-13 16718
2517 황의춘목사(트랜톤장로교회) 초청제246회 화요기도회" " Messenger 의 사명” 말씀 선포하다 file 2017-01-03 4432
2516 황의춘목사(뉴저지트렌톤장로교회/세계기독교총연합회장) 유럽기독교총연합회 창립총회 개최하다 file 2017-12-17 1296
2515 황의춘목사 제5대 세계한국인 기독교 총연합회 대표회장으로 추대되다 file 2017-03-22 3891
2514 황의춘 목사 (트렌톤장로교회/대 남부뉴져지 교회협의회 회장) 2017년 신년사 "새해 의 바람" file 2017-01-02 4281
2513 황용현목사초청 삼위일체론과 기독론 써미나 개최하다 file 2013-06-30 22335
2512 황수관박사 초청 간증집회 file 2011-02-08 24595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