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신청기.JPG

    Dr. Rev. Abraham Cheongki Shin(Shalom Senior Church, BTI)


신청기 목사의 성경 퀴즈-171회-세례 요한-주의 길을 예비한 광야의 선구자

 

1. 인적 사항

요한은 히브리명 요하난의 헬라어 음역으로 여호와는 은혜로우시다라는 뜻이다.

아비야 반열의 제사장 사가랴와, 아론의 자손 엘리사벳의 아들이다(1:5).

예수의 친척으로 예수보다 6개월 먼저 태어났다(1:26, 39-56).

유대 광야에서 거주하였다(3:1; 1:80).

요단강에서 세례를 베풀었다 하여 세례 요한이라 불린다(3:6).

2. 시대적 배경

헤롯 대왕 (B.C.37-A.D.4)이 죽기 바로 직전인 B.C. 5년에 태어나 예수와 거의 동시대에 활동한 인물이다. 그가 활동하기 시작

하던 때에 유대는 로마의 식민 통치하에서 종교적으로 매우 심한 몸살을 앓고 있었다. 때문에 백성들은 자신들을 정치적으로 로마의 압제에서 해방시켜 줄 메시야를 크게 대망하고 있었다. 이런 때에 침체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종교적 분위기를 일깨우며 회개를 선포한 세례 요한은 단번에 온 백성들의 주목을 받게 되었다.

3. 주요 생애

회개 선포 이전 : 탄생이 구약에서 예고되었다/B.C. 6-5(40:3-5). 출생(1:57). 할례를 받았다(1:59). ‘요한이라 이름 

지어졌다(1:60,63). 광야에서 기거하였다(1:80).

회개 선포 이후 : 회개의 세례를 베푸는 사역 시작했다/A.D. 26(3:3-14). 메시야로 오해받기도 하였다(3:15). 오실 예수에 대해 증거 하였다(3:15-17). 예수님께 세례 베풀었다(1:9-11). 헤롯 안디바의 불법 재혼을 책망하였다/A.D. 29(3:19). 

옥에 갇혔다(3:20). 옥중에서 제자들을 예수님께 보냈다(7:18-23). 목 베임 받아 죽었다(6:14-29).

4. 성품

당시 물질을 탐하던 종교 지도자들과는 달리 메뚜기와 석청을 먹고, 약대 털옷을 입은 것으로 보아 세상과 타협하지 않은 강직하고 검소한 자였다(1:6).

진실된 회개의 촉구와 더불어 세례를 베푼 것으로 보아 자신의 소명을 직시하고 그 소명에 투철한 자였다(1:4,6).

오실 예수님에 대하여 증거 하면서 자신은 예수님의 신들메를 풀기도 감당치 못하겠노라 할만큼 겸손한 자였다(1:7).

비록 상대가 왕일지라도 그의 불의한 행동에 대해 단호히 책망할 정도로 담대하고 의로운 자였다(6:18).

헤롯이 두려워하며 그의 책망을 가만히 듣고 있을 수밖에 없을 만큼 그 생활이 의롭고 백성들의 귀감이 된 자였다(6:20).

5. 구속사적 지위

그 자신은 구약에 속한 최후 인물로서 예수의 선구자로 와서 신약을 여신 예수를 세상에 증언함으로써 구약과 신약의 가교가 된 자였다(11:13).

구약 선지자들을 통해 예수님의 선구자로서 예언된 자였다(40:3; 3:1).

예수께 여인이 낳은 자 중 가장 큰 자라고 인정받은 자였다(11:11).

예수 그리스도의 선구자로서 사명을 다하다가 순교를 당함으로써 죽기까지 충성하는 성도의 본을 보인 자였다

   (14:3-12; 2:10).

6. 주요 공적

회개를 촉구하고 임박한 하나님의 나라를 선포하였다(3:2).

구약의 예언대로 그리스도의 능력과 그의 오심을 증거하고 주의 길을 예비하였다(1:2-8).

그의 세례 의식이 기독교 세례 의식의 출발이 되었다(1:4,5).

헤롯 안디바의 부도덕함을 지적하였다(6:18).

7. 주요 실수

예수님의 메시야직에 대해 한 때 잘못 생각하였다(11:2-5).

8. 평가 및 교훈

세례 요한은 더없이 검소하고 청렴결백한 생활을 하면서 그의 사역을 감당하였다(1:6). 이는 당시에 물질을 탐하던 종교 지도자들과는 좋은 대조를 이루며 아울러 물질 만능주의가 팽배한 오늘날 주의 사역을 감당하는 자들이 물질에 대해 어떠한 태도를 

지녀야 할지를 잘 가르쳐 준다.

세례 요한은 참다운 회개 없이 세례 받으러 나온 무리들에게 독사의 자식들이라고 책망하면서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을 것을 촉구하였다(3:7-14). 이처럼 참다운 회개는 입술의 고백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것에 합당한 열매를 맺는 삶이 수반되어야 

한다. 우리 성도들도 고백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것에 합당한 열매를 맺는 삶이 수반되어야 한다. 우리 성도들도 매일의 삶 

속에 자신의 죄에 대한 고백과 아울러 그 고백에 부합되는 변화된 삶의 열매가 나타나야 하겠다.

무리의 죄악을 꾸짖으며 회개할 것을 담대하게 외치던 세례 요한은 당시의 권력자 헤롯 안디바의 파렴치한 소행도 간과하지 

않고 엄히 책망하였다(6:17-29). 이러한 세례 요한의 선지자적 행동은 오늘날 부패한 권력자의 잘못에 침묵으로 동조하는 기회주의적 속성을 지닌 종교 지도자들에게 좋은 귀감이 된다. 이에 성도들은 재산과 권력의 유무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에게 정의와 

복음을 외쳐야 함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세례 요한의 사역은 이미 구약에서 이사야 선지자를 통해 에언 되었다(40:3-5). 이에 세례 요한은 여호와의 길을 예비하고

그 길을 평탄케 해야 하는 자신의 사명을 충분히 깨닫고 있었으며, 또 그에 합당하게 사명을 감당하였다(3:15-17). 마찬가지로 오늘을 사는 우리 성도들이 감당해야 할 사역도 이미 성경을 통하여 잘 나타나 있다. 우리는 먼저 이 사명을 잘 인식하고

또 그것을 충실히 감당함으로써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는 데 세례 요한과 같이 요긴한 도구로 쓰일 수 있어야 하겠다.

임박한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며, 세례를 베푸는 세례 요한을 보고 사람들은 그를 그리스도로 오해하기도 하였다. 이에 세례 요한은 그들의 오해를 깨뜨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담대히 증거 하면서 자신은 그의 신들메를 풀기도 감당치 못할 만큼 미약한 존재라고 말하였다. 이같은 세례 요한의 태도에서 우리는 진정으로 높임 받으실 분이 오직 예수 그리스도 한 분뿐이시며 성도는 다만 겸손히 그의 구원 사역을 도와야 함을 알 수 있다. 그런데 혹 우리는 주의 사역을 감당한다는 이유로 그리스도의 자리까지 높아져서 오직 주님께서만 받으셔야 할 영광을 우리가 받으려는 교만을 은근히 가지고 있지는 않는가?

9. 핵심 성구

광야에 외치는 자의 소리가 있어 가로되 너희는 주의 길을 예비하라 그의 첩경을 평탄케하라”(3:3)

10. 성경 퀴즈 문제

1) 세례 요한의 가문은 어떤 가문입니까?(1:5).

2) 세례 요한은 어디에 거주하였나요?(3:1;1:80).

3) 세례 요한의 탄생을 누가 예고 하였나요?(40:3-5).

4) 세례 요한은 누구에게도 세례를 베풀었나요?(1:9-11).

5) 세례 요한은 헤롯 안디바의 불법 재혼을 책망하다가 옥에 갇혔고(3:20), 결국에는 어떻게 죽게 되었나요?(6:14-29).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조회sort 섬네일
공지 김일영목사초청 등대교회 창립9주년 부흥회안내 file 2018-09-13 49
공지 선교 여성합창단 단원모집안내 file 2018-08-24 136
공지 장경동목사초청 필라델피아한인침례교회 행복나눔축제안내 file 2018-08-24 220
공지 강도영목사에게 듣는 필라델피아 지역의 초창기 한인교회들 file 2016-08-05 7922
공지 기드온 300용사 월10불(년100불)후원으로 복음사역에 동참하는 " 방송선교사" 가 되어주셔요 file 2016-07-04 7997
공지 인터넷복음방송(www.goodnewsusa.org) 매일 119.000 크릭에 감사 file 2014-11-09 9773
2464 벅스카운티장로교회 임직예배 file 2010-10-16 30967
2463 인터넷복음방송 개국에 따른 지역언론사 초청기자회견 2011-04-19 30839
2462 뉴저지대한교회 임직감사예배 file 2010-10-21 30420
2461 펜실베니아 총신 신대원 개강예배및 오리엔테이션 개최 file 2011-02-03 30159
2460 동산장로교회 설립감사예배 드리다 file 2011-02-23 29821
2459 남부뉴저지 체리힐지역 교회연합 부활절 새벽예배 file 2011-04-25 29715
2458 델라웨어 사랑의교회 임직감사예배 file 2011-06-27 29485
2457 GoodnewsUSA인터넷복음방송 초청 ccm 가수 주리 찬양간증집회 개최하다 file 2012-02-23 28611
2456 미주한인예수교 장로회 애틀랜틱 장로교회 제2대 심영석목사위임예배드리다 file 2013-04-30 28350
2455 필라한인연합교회 제5대 담임목사 김재성목사 이임 예배드리다 file 2011-03-28 28347
2454 박인수 교수 와 음악친구들 초청음악회 file 2012-02-12 28256
2453 제 13기 필라 아버지학교 file 2010-10-22 28222
2452 델라웨어한인감리교회 제7대 송종남목사 취임예배 file 2011-03-07 28197
2451 삼일장로교회 새성전 을 마련하다. file 2011-02-06 27997
2450 낙원장로교회 창립22주년 기념 및 임직예배 file 2011-02-07 27643
2449 리하이벨리한인교회 설립33주년 및 제7대 이경수목사 위임예배 file 2011-08-21 27442
2448 둥지교회 부흥회 file 2010-10-31 27418
2447 남부뉴저지 늘푸른 장로교회 목사위임및 임직예배 드리다 file 2011-06-27 27416
2446 뉴비젼 청소년센터 신년하례및 오바마 대통령 인증서 시상식 file 2011-02-03 27200
2445 트리니트대회 한인교회협의회(PCUSA) file 2011-02-23 27177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