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유진 피터슨(사진) 목사가 ‘한 길 가는 순례길’을 마쳤다. 향년 85세. 피터슨 목사는 심부전과 치매 증세로 호스피스 치료를 받아왔다.

 

가족들은 피터슨 목사의 부고를 알리면서 그의 임종 순간을 공개했다.

 

“그는 며칠 동안 땅과 하늘 사이의 얇고 성스러운 공간을 항해했다. 우리는 그가 낙원에 들어가는 것을 환영하는 무리에게 하는 것 같은 말을 들었다. 그 말은 오순절 신앙 배경을 가진, 그의 한두 마디 방언일지 모른다. 마지막 말은 ‘가자(Let’s go)’다. 얼굴엔 기쁨이 넘쳤다. 몇 차례 웃음을 보였다. 살아있는 유한한 육체가 이 순간만큼은 침묵해야 할 최고의 장면이었다.”

 

피터슨 목사는 1932년 미국 워싱턴주 이스트스탠우드에서 태어나 몬태나주 캘리스펠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유년 시절 오순절 교회를 다녔고 1950년 시애틀퍼시픽대에서 철학(BA)을 공부했다. 이후 뉴욕신학교에서 신학(STB)을 공부했다. 존스홉킨스대에서 셈어 연구로 석사학위(MA)를 받았다. 1958년 미국장로교단(PCUSA)에서 목사 안수를 받았다.

 

이듬해부터 뉴욕신학교에서 성경 원어를 가르쳤고 요한계시록 강의를 준비하면서 목회자로서의 소명과 정체성에 끌렸다. 목회적 소명은 1962년 개척한 ‘그리스도 우리 왕 장로교회’에서 꽃을 피웠다. 93년부터 2003년까지 캐나다 리젠트칼리지에서 영성신학을 가르쳤다.

 

피터슨 목사는 신자들에게 말씀을 풀어주는 사역에 힘썼다. 그 결과물이 ‘메시지’ 성경이었고 ‘이 책을 먹으라’ 등이었다.

 

그의 말씀 사랑은 2016년 ‘U2’의 리드싱어 보노와 시편을 주제로 대화하면서 드러났다. 그는 “나의 생은 얼마 안 남았지만 이 세상에서 성경을 전하고 우정을 나누는 일을 계속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신자의 삶은 성령, 사람들과 함께 참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령의 도움과 사람들과의 관계없이는 그리스도인의 삶이 가능하지 않다고 본 것이다. ‘현실 하나님의 세계’ ‘다윗, 현실에 뿌리박은 영성’ 등은 이를 반영했다. 

 

2011년 펴낸 회고록 ‘유진 피터슨’(IVP)에서 그는 지나온 자신의 삶을 이렇게 평가했다.

 

“이제 우리는 하나님을 믿지 않는 세상과 하나님으로부터 버림받은 것 같은 우울함에, 죽음과 사막에 익숙하다. 잰과 나는 밧모섬의 목사 요한의 후원을 받으며 우울한 사막에서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 틈에서 지금까지 평생을 살았다. 다시 한번 바르트의 말을 인용하자면 ‘무덤이 있어야 부활이 있다.’ 함께 사는 이 사람들이 제법 마음에 든다. 아멘, 예.”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공지 신천지로부터 지켜주세요 2018-09-20 175
공지 지방교회집회를 다녀와서 2018-09-04 256
공지 지방교회 교인이었던 성도의글 2018-09-04 274
» 유진 피티슨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다(향년85세") 2018-11-10 116
101 2018 세계찬양대합창제 후원의 밤 2018-09-29 178
100 여한중화기독교 한성교회 2018-09-25 206
99 이영훈 목사 모친 고 김선실 목사 천국환송예배 2018-03-08 558
98 <남한내 좌편향주의자들 꼼짝 말라! 한국교회 북한 사회주의 절대 NO!> 2018-01-24 646
97 PCUSA동부한미노회 84차 노회 상보(2보) 2017-12-21 741
96 유럽한인기독교총연합회 창립총회 겸 통일구국기도회개최하다 2017-12-16 569
95 세계기독교이단 상담연구소 개소식 가지다 file 2017-12-02 502
94 21세기 C.S 루이스" 팀 켈러는 어떻게 설교하나? 2017-11-20 608
93 가수 박완규의 고백 "예수님이 나의 주인" 2017-11-20 580
92 한반도 남북 평화통일 LA 기도회안내 2017-11-17 597
91 목회자에게도 은퇴가 있는가? 2017-10-15 652
90 잊아져가는 삼각산 기도원 안내 2017-09-24 719
89 삼각산 기도원 안내 2017-09-24 1354
88 기독뉴스 보기 2017-09-23 601
87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졸업식에 "할렐루야 ! " 2017-09-17 922
86 세상의빛교회 성전이전 감사예배 2017-08-24 847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