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사랑의 하나님!

 

“내가 내 아버지의 집에 있어야 할 줄을 알지 못하셨습니까?”(눅2:49)

부모를 놀라게 한 이 말씀은 예수님 어린 시절에 하신 유일한 말씀, 또 복음서에서 처음으로 만나는 예수님의 음성입니다.

 

어린 예수님을 찾아서 예루살렘으로 다시 올라오는 마리아와 요셉의 사흘 길은 우리의 기다리며 견디는 시간과 같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위로와 기쁨과 평화의 빛이시지만 때로는 고통과 슬픔과 갈등을 주시기도 합니다. 우리는 어찌하여 살아 계신 분을 죽은 자 가운데서 찾고 있습니까?

 

예수님을 잃어버리고 놓쳤을 때에 마리아와 요셉과 같은 방법으로 풀어가게 하옵소서. “천지에 있는 이름 중 귀하고 높은 이름” 거기에 주님은 어엿이 계십니다.

 

사흘을 잘 견디어 내게 하옵소서. 마리아와 요셉이 어린 예수님을 다시 만나듯 하나님 안에서 우리가 다시 만나게 하옵소서.

 

서로가 마음에 받아들이고 진실한 마음으로 다가서려고 노력하여 찢어진 우리의 마음, 갈라진 관계를 치유하옵소서. 아버지의 집, 성전에서 우리가 함께 있게 하옵소서.

 

하나님의 뜻을 알려고 노력하게 하옵소서. 이 땅 위에 이루어져야 할 하나님 나라의 일, 평화와 정의와 사랑에 마음을 열게 하옵소서.

 

새벽의 날개 붙잡고 동쪽으로 가도, 바다 끝 서쪽으로 가더라도 주님은 저를 인도하시고 꼭 붙잡아 주옵소서. 예수님의 뜻에 저 자신을 맞추어 가겠다는 결단을 주시옵소서.

 

주님을 다시 만나게 하옵소서.

하나님을 뵙게 하옵소서. 마음에 품은 탐욕으로 예수님을 놓쳤을 때, 죄악의 늪에 빠져 허우적대는 저를 정직하게 고백하고 하나님의 자비와 용서를 구하게 하옵소서.

 

주님께서 세상에 평화를 주려고 오신 줄 생각하지만 평화가 아닌 칼을 주려 오셨다고 하셨습니다. 구원만이 아니라 심판도 가져오십니다. 그 분 앞에서 제가 품고 있는 속생각이 밝히 드러날 것임을 알게 하옵소서. 주님을 찾으오니 제 옆에 오시옵소서.

 

불의한 길로부터 돌이키고 허영에 들뜬 생각을 고쳐먹게 하옵소서. 자비롭게 맞아주시고 너그럽게 용서하여 주옵소서. 예수님과 같이 저의 지혜와 키가 자라나고 하나님과 사람에게 더욱 사랑을 받게 하옵소서.

사랑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조회 섬네일
» 새벽기도에 드리는 기도 481
145 개혁교회 종교개혁500주년 500
144 아기예수 오신날 454
143 낮은 울타리 필라 흠스(HMMS) 제 6기를 마치며 511
142 믿음의 선배 유진 피터스 603
141 옳바른 기도 664
140 고혈압 자연요법으로 치료할수있다 563
139 성령의 권세와 권능 668
138 천조웅 목사 성령 칼럼 성령과 복음화 582
137 천조웅 목사 성령 칼럼성령과 복음화 611
136 “자주 독립을 위해 교육, 정치, 기업의 3요소를 실천한 사람” 857
135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인류의 기쁨이요 소망이다” 744
134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인류의 기쁨이요 소망이다” 717
133 “조실 부모하고 재능을 살려 삶의 정감을 주는 글을 쓴 사람” 766
132 “조국 독립 운동사에 길이 빛날 청산리 대첩의 영웅” 811
131 “세상을 방랑하며 자유와 자연을 추구한 낭만 시인” 765
130 “신을 부정하고 유일한 소망은 자신에게 있다고 한 자의 말로” 819
129 “한 맺힌 애환을 가슴에 담고 방랑하던 민중 시인” 851
128 “하늘을 지붕 삼아 현대판 노숙자의 삶을 살다간 풍류객” 849
127 “동양인 최초로 노벨 문학상을 받은 인도의 거목“ 885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