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책제목 : 난쟁이 피터 (인생을 바구는 목적의 힘) 

3715915.jpg



책 소개

출판사 리뷰

인생을 바꾸는 목적의 힘!

400만 한국 독자들이 기다려온 감동 스토리
《바보 빅터》의 작가 호아킴 데 포사다의 최신작!

노숙자, 택시운전사에서 하버드 출신 변호사가 되기까지
역경을 딛고 키 작은 영웅이 된 난쟁이 피터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피터는 난쟁이에 얼굴도 못생긴 소년이었습니다. 심지어 분노조절장애를 앓는 환자였습니다. 어머니는 일찍 돌아가셨고, 아버지는 알코올중독자였죠. 친구는 한 명도 없었습니다. 그는 결국 가출을 했고 노숙자로 살았습니다. 당연히 꿈도, 희망도, 미래도 없었습니다. 그저 하루하루 아무런 의미도 없는 삶을 살 뿐이었습니다. 그러던 그는 어떻게 인생의 목적을 찾았을까요? 어떻게 해서 택시운전사에서 하버드 로스쿨을 나온 변호사가 되었을까요?”



《바보 빅터》이후 400만 독자들이 기다려온 베스트셀러 작가 호아킴 데 포사다가 돌아왔다. 《바보 빅터》를 통해 ‘자기 믿음’과 ‘삶의 희망’을 얘기했다면, 《난쟁이 피터》에서는 ‘행복’과 ‘삶의 목적’을 이야기 한다. 누구나 인생에서 실패와 좌절을 겪고 희망을 잃을 때가 있다. 인생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간다고 절망에만 빠져 있을 텐가. 주인공 피터는 그런 절망 가운데 ‘삶의 목적’을 찾았고, 그 목적이 피터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이 책은 노숙자, 택시운전사에서 진정한 삶의 목적을 찾아 하버드에 간 난쟁이 피터의 이야기이며, 실화를 바탕으로 한 감동 스토리다. 

저자 소개

세계적인 대중연설가이자 자기계발 전문가인 그는 전세계 수많은 기업과 독자들의 삶을 아주 특별하게 바꾸고 있다. 그의 e메일 박스는 세계 곳곳에서 보내오는 감동과 칭찬의 메시지로 가득 차 있다. 사람들의 '내일'을 꿈과 용기의 시간으로 변화시킨 그는 당대 최고의 동기부여가이자 탁월한 이야기꾼임에 틀림없다. 

그는 푸에르토리코에서 경영학과 심리학을 전공하고 제록스 사에서 판매 훈련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심리업무 등 10년을 근무하였다. 이후 Learning International and Achieve Global사의 컨설턴트로 이직하여 8년간 활동하였다. 이후 자기 계발을 훈련할 수 있는 회사를 차렸으며, 1988년부터 마이애미대학 외래교수로 리더십과 협상론 등을 강의하였다. 씨티은행, 오라클, 펩시 등 다국적 기업체의 컨설턴트로 활동하였고, 기업과 직원의 동기부여를 위한 강의를 하였다. 또한 미 농구 밀워키 팀의 스포츠 심리학 컨설턴트로 선수들에게 참여 동기를 부여하여 더 나은 성적을 얻을 수 있도록 하였다. 그는 학문적인 내용을 실제에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차원의 동기부여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난쟁이 피터》는 우리가 제대로 살기 위해 가장 필요한 인생의 목적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물질적인 성공이나 자신만의 인생을 사는 것을 넘어서 진정으로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내가 사는 이유, 내가 존재하는 목적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저서 《마시멜로 이야기》《바보 빅터》《99℃》《마시멜로 두 번째 이야기》《마시멜로 세 번째 이야기》《어린이를 위한 바보 빅터》《어린이를 위한 99℃이야기》《난쟁이 피터》

데이비드 S. 림은 작가. 현재 영상콘텐츠 분야 스토리텔러로 활동하고 있다. 대학을 졸업하고 영화 분야에서 기자로, 기획과 출판, 영상 콘텐츠 작가로 활동하였다. 평소 글을 쓰고,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해 그림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데이비드 림은 작가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꾸준하게 노력한 결과 최근 호아킴 데 포사다와 함께 스토리 작가로 공동 작업을 하게 되었다. 그는 피터의 정신적 키가 성장함에 따라 자신도 함께 성장했다며, 기억에 남는 작업이었다고 회상한다. 피터처럼 인생의 목적을 찾은 덕분에 작가의 꿈을 이루게 되었다는 그는 자신의 길에 만족하며 가족과 행복하게 살고 있다. 


저서 《난쟁이 피터》

역자 소개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과를 졸업하고 서강대학교 대학원에서 철학을 공부했다. Texas Christian University에서 목회학을 공부한 후 지금은 켄터키 주에서 목사로 일하고 있다.


역서 《난쟁이 피터》

책 속에서

신시아는 그런 소란 속에서도 꼼짝도 않고 아이만 보고 있었다.
“아가야, 네 이름은 피터야. 피터 홀. 아빠는 네가 이상하다고 하지만, 엄마 눈에는 세상에서 가장 예쁘구나. 사랑해, 피터.”
엄마의 마음이 전해지기라도 한 것일까. 아이가 살포시 눈을 뜨고 신시아 쪽을 쳐다보았다. 하지만 아이의 눈에 비친 세상은 온통 뿌옇기만 했다. 그것이 피터가 처음으로 마주한 세상이었다.
_P. 9~10

피터가 초등학교 6학년이 되었을 때, 신시아는 벤저민의 눈을 피해 차곡차곡 모은 돈으로 피터를 데리고 종합병원을 찾았다. 그러나 희망을 얻기 위해 찾아간 병원에서 신시아가 받아든 것은 절망뿐이었다.
“그것참 이상하네요. 친가나 외가 쪽에 특별한 가족력이 없으니 유전적인 문제는 아니고…, 그렇다고 성장호르몬 결핍증도 아니거든요. 이런 말씀 드리게 되어 죄송하지만, 안타깝게도 피터의 성장판이 벌써 닫히고 있습니다. 예측 결과에 따르면 5피트(약 150센티미터) 이상 자라기가 힘들 것 같습니다.”
“5…, 5피트라고요?”
정밀검사 끝에 피터의 상황을 설명하는 의사 앞에서 신시아는 맥이 탁 풀리고 말았다. 그런데 그보다 더한 소식이 기다리고 있었다. 
_P. 18~19

“피터, 요즘 학교생활은 어떠니?”
어느 날 저녁 식탁에서 신시아가 묻자 피터가 심드렁하게 대답했다.
“별명이 하나 더 생겼어요.”
“뭐야, 친구라도 생긴 거냐? 뭐라고 부르는데?”
눈치 없는 벤저민이 맥주를 마시며 물었다. 막 사춘기에 접어든 피터는 마치 남의 말을 하듯 키득거렸다.
“콰지모도래요, 노트르담의 못생긴 꼽추 콰지모도. 킥킥.”
그 말을 할 때의 피터 얼굴은 더 괴상해 보였다. 세상에 대한분노와 독기가 얼굴에 그려지고 있었다.
“….”
식사가 끝날 때까지 아무도 입을 열지 않았다. 어색하고 긴 침묵을 깬 것은 벤저민이었다.
“그래도 콰지모도는 주인공이잖아? 나중에는 예쁜 여자 주인공이랑 사랑도 하고….”
벤저민이 썰렁한 농담으로 분위기를 무마하려는 순간, 피터가 자리를 박차고 일어섰다.
“빌어먹을 학교 얘기 좀 그만해요!”
찬바람을 일으키며 제 방으로 들어간 피터는 문을 잠갔다. 그것은 곧 마음의 문이기도 했다.
_P. 26~27

피터는 느닷없는 상황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다.
“아니야, 아니라고! 난 술에 취하지 않았어! 이 자식들아 내가 누군지 알아? 내가 바로 베트남 전쟁의 영웅 벤저민이야! 전쟁영웅을 이런 식으로 대접해? 이 나쁜 놈들아.”
벤저민이 고함을 치며 반항했지만 헛수고였다.
“일단 시립 알코올 중독 요양원으로 연행하겠습니다. 거기서 약물치료와 재활치료를 병행하게 될 겁니다. 그리고 가족이 언제든 면회할 수 있으니 안심해도 됩니다.”
벤저민은 이웃 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앰뷸런스에 강제로 태워졌고, 요란한 사이렌 소리와 함께 멀어져 갔다. 사람들은 홀로 남겨진 피터를 보며 혀를 차다가 하나둘씩 돌아가 버렸다.
“이젠 정말 나만 남았구나. 다 떠나고 나만….”
홀로 남겨진 피터는 망연자실한 채 중얼거렸다. 차갑게 쏟아지는 빗줄기를 온몸으로 맞고 있는데도 치밀어 오르는 분노에 온몸이 펄펄 끓었다. 불끈 쥔 주먹 안에서 요양원 연락처가 적힌 종이가 구겨지고 있었다.
_P. 69

“남을 돕는 일, 귀찮지 않습니까? 돈을 버는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자기 앞가림할 시간도 부족한데 몸만 피곤한 일 아닌가요?”
피터의 질문에 남자가 웃으며 고개를 저었다.
“누군가를 도울 때 느끼는 기쁨은 경험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어요. 아파서 죽겠다던 아이가 치료를 받고 웃는 모습을 보면 피곤이 싹 가신답니다. 그리고 제가 지금까지 받았던 도움에 비하면 이건 아무것도 아니죠. 사실 봉사는 매우 이기적인 행동입니다. 어느 날 내가 어려움에 처했는데 누군가 도와주지 않는다면 얼마나 슬프겠어요? 누구나 운이 나쁘면 사고를 당할 수 있지 않습니까? 그러니 봉사란 미리 들어두는 적금이라고 할까요? 내가 지금은 누군가를 돕지만 언젠가 내 가족이 도움을 받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 적금 말이죠.” 
_P. 108-109

피터의 말에 노신사가 묘한 웃음을 보이며 다시 질문을 던졌다.
“그런데 돈이 많다고 당신과 장래의 아내, 아이들이 행복해진다는 보장이 있을까요? 그걸 누군가 보장이라도 해주느냐 그런 얘기죠. 천 달러짜리 와인을 매일 마신다면 그게 맛이 있겠는가 하는 거랑 같은 말입니다. 아무튼, 부자가 되었다고 칩시다. 만약 부자가 되었는데도 행복하지 않다면 그땐 어떻게 할 거요?”
“그, 그게….”
피터는 한 번도 생각해본 적 없는 질문에 말문이 막히고 말았다. 차들로 꽉 막혀 옴짝달싹할 수 없는 눈앞의 고속도로 상황보다 더 심각한 답답함과 조급증이 몰려들었다. 그리고 가까스로 꺼낸 피터의 대답은 다음과 같았다.
_P. 157

피터는 계단을 통해 무작정 위로 올라갔다. 하지만 정신없이 뛰어 내려오는 사람들로 혼잡스러워서 그들을 뚫고 올라가기가 여의치 않았다. 그때 피터의 눈에 자주색 서류가방이 들어왔다. 택시에서 만났던 개리라는 남자였다. 피터는 그의 팔을 낚아채며 도움을 요청했다.
“개리, 5층에 부상자가 있답니다. 같이 올라갑시다.”
하지만 개리는 공포에 질린 표정이었다. 피터가 누군지 알아보지도 못했다.
“제발! 당신 같은 남자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잠시 머뭇거리던 개리는 고개를 가로저었다. 그리고 사람들의 물결에 떠밀려 아래로 내려갔다. 그렇게 눈앞에서 자주색 가방이 사라졌다. 어쩔 수 없었다. 강요할 수는 없는 문제였다.
_P. 194

얼마쯤 걸었을까. 공원 한쪽에 추레한 옷을 입은 노숙자들이 길게 줄을 선 게 보였다. 우뚝 멈춰 선 채 차근차근 인파를 살피던 피터의 심장이 터질 듯 두근거렸다.
“피터, 맞아? 아버지셔?”
미셸의 목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저 멀리 머리가 하얗게 센 남자가 노숙자들에게 열심히 음식을 나눠주고 있었다. 무슨 이야기를 나누는지 남자의 얼굴에는 환한 웃음이 가득했다. 갑자기 피터의 눈에서 눈물이 주르륵 흘러내렸다.
“아, 아버지….”
_P. 254

 

1395627798493.jpg

1395627803561.jpg

1395627807792.jpg

1395627811668.jpg

1395627814887.jpg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95 팀 켈러의 기도 file 2016-02-21 2101
94 팀 켈러의 기도 의무를 지나 기쁨에 이르는 길 찾기 file 2015-12-29 2334
93 이책을먹으라 file 2015-12-29 2044
92 맥아더 성경 주석 file 2015-12-29 2184
91 예수는 어떻게 신이 되었나 file 2015-12-29 2461
90 참 좋으신 하나님 아버지 file 2015-10-21 2252
89 그리스도인 성장의 열쇠 file 2015-10-21 1798
88 그리스도인의 확신 file 2015-10-21 1585
87 사영리(한국어.영어) file 2015-10-21 1680
86 P4U 사영리 file 2015-10-21 1824
85 나는 그리스도의 청년이다 file 2015-10-21 1271
84 예수 믿으면 행복해질까 file 2015-10-21 1408
83 아무도 가르쳐줄 수 없는 나의 길 생명의 길로 들어가는 비밀 file 2015-06-09 1912
82 나를 드립니다 주님이 가장 기쁘게 받으시는 제물 file 2014-05-31 5091
81 하나님 제게 왜 이러세요 Why God? 결코 사라지지 않는 질문 file 2014-05-31 5018
80 사랑하며 살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 file 2014-05-31 4927
79 설교자의 서재 창조적 설교를 위한 세속적 책 읽기 file 2014-05-31 5514
78 왜 예수인가 why jesus file 2014-05-31 4868
» 난쟁이 피터 (인생을 바구는 목적의 힘) file 2014-03-24 4179
76 작은 기도 file 2014-03-13 3943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