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책제목 : 나를 드립니다 주님이 가장 기쁘게 받으시는 제물 

3735959.jpg


책 소개

출판사 리뷰

“아무것도 없는 병든 몸이라도
주님께 드릴 것이 있어 감사합니다!” 
다리뼈가 휘어지고 부서지는 선천성 희귀병에도 불구하고
생사를 걸어야 하는 선교지로 들어간 한 선교사 이야기
고통과 절망 중에도 나를 절대 포기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은혜!

《철인》 다니엘 김 선교사 추천

 

[본문 중에서]
절망에 빠진 영혼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한 장의 휴지 같은 삶을 살고 싶습니다!

‘살아만 있어다오!’

저자 소개

세계 역사에 유래가 없을 큰 지진으로 폐허가 된 동양(東洋) 모처에서 선교사로 사역중이다. 날 때부터 다리뼈가 종잇장처럼 얇고 잘 휘어지는 희귀병으로 여섯 살 때 첫 수술을 한 후로 스무 살이 넘어서까지 수차례 버거운 수술을 거듭했다. 인공 고관절과 철심에 철사줄까지 얽히고설킨 그의 다리는 아직도 목발을 사용해야 하고 넘어져서 부러지기라도 하면 생명까지도 위험한 상황이다. 하지만 성경에 나오는 욥 못지않게 극심한 고난 가운데 살 소망은 다 끊기고 평생 걷지 못할 것 같아 포기하고 절망하던 날을 지나, 지금은 낡은 목발을 짚고나마 어둠의 땅에서 자신처럼 몸이 불편한 장애인과 그의 가족들에게 목숨을 걸고 빛을 전하는 소망의 날을 살고 있다. 
이는 오로지 그의 곁에서 “너는 피투성이라도 살아 있으라”시던 주의 간절한 부탁을 따라 목숨줄 부여잡는 심정으로 신학대학원을 다니고, 기적처럼 걷게 되자마자 선교사로 그 여린 몸이나마 드릴 때 먹이고 입히며 치유하셔서 끝내 사용하시는 주의 은혜를 오롯이 의지한 덕분이었다. 그리하여 현실이 제아무리 어렵더라도 하나님의 은혜가 크면 그 장벽을 누구라도 넘을 수 있고, 주님의 은혜가 아니면 누구도 하나 서지 못하리라는 엄중한 사실을 그의 삶으로 뜨겁게 증거한다.
인생의 가장 건강한 시절을 선교에 드리고자 준비하고 있을 때 우연한 기회로 천사 같은 자매를 만나게 되었다. 예상보다 길어진 그의 선교활동을 기다려준 그 자매는 지금의 아내가 되어 아들 둘을 낳고 그의 손과 발이 되어 동역하고 있다. 열악한 선교지의 환경으로 아내의 몸에는 종양이 생기고 두 아들까지 수술이 필요한 상황들이 이어지는 등 그의 고난은 현재도 진행형이다. 그러나 평생을 붙드시고 인도하시는 주의 은혜를 늘 찬양하며 정상의 몸으로도 감당하기 힘든 선교지에서 자신의 전부인 불편한 몸을 드릴 수 있음에 감격해한다.
서울장신대 신학과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신대원을 졸업한 후 2006년 목사 안수를 받았다. 신대원을 졸업한 후에는 선교 목적의 의료보조기술을 배우기 위해 국립한국재활복지대학교 의료보장구학과를 다녔다. 지금은 영혼 구원과 신체적 도움이 보다 절실한 비공개 선교 지역에서 가족과 함께 주의 은혜와 사랑의 복음을 담대히 전하며 자신의 삶을 간증하고 있다.
집회 요청: goodheaven7@naver.com 

머리말

눈물로 드리고 기쁨을 얻다

선교 현장에 나간 지 이제 6년째가 된다. 어디에 가든 선교사로서 현지에 하나님나라를 굳건하게 세워야 할 사명이 있다. 선교지에서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먼저는 선교사인 내 삶 속에 하나님나라가 임하게 해야 한다. 그 나라는 하나님의 통치와 섭리에 순응하며 따라가면 저절로 이루어진다. 
힘들면 힘든 대로, 형통하면 형통한 대로 순종하여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삶을 살아야 한다. 어디를 가고 무엇을 하든지 하나님이 주시면 받고, 길을 막으시면 멈추면 된다. 내가 몸부림쳐서 이룰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는 사실을 깨달아가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삶이다. 그런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하나님의 사람을 만나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가면 된다. 
사실 목회자들도 빚(채무)에 눌리고 현실적인 환경의 문제로 어려움에 처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주님이 마음을 회복시켜주시면 자존감이 손상을 입지는 않는다. 내면이 안정되어 있을 때 나중에는 외적인 환경도 변화하는 것을 보게 된다. 혹시 외적인 환경이 생각처럼 변하지 않을지라도 낙심하지 말고 주님을 기다려야 한다.

그러나 내가 가는 길을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순금같이 되어 나오리라(욥 23:10)

현실이 어려워도 하나님의 은혜가 크면 그 장벽을 넘을 수 있다. 나는 내 삶으로 이 사실을 계속 강조한다. 그러면 믿음의 동역자들이 힘을 얻고 기뻐한다. 내 작은 삶으로 주님의 진리를 드러낼 수 있어서 무척 감사하다. 
앉은뱅이였던 나를 일으켜 세우신 분이 하나님이시다. 의사가 아니라 하나님이 나를 새로 태어나게 하시고 일으켜 세워주셨다. 극심한 고난의 현장 가운데서도 전능하신 하나님을 바라볼 때, 탄식과 좌절에서 벗어날 수 있다. 
하나님의 은혜로 나와 당신이 구원받고 십자가 앞에 나올 수 있게 되었다. 우리는 과거로 돌아가지 않아도 된다. 이제는 현실의 문제와 고통 가운데 짓눌린 앉은뱅이처럼 살 필요가 없다. 하나님이 도와주시면 능치 못할 일이 없다는 마음으로 당당하게 나아가면 된다. 
나의 남은 인생을 사람을 세우는 사역, 교회를 세우는 사역, 생명을 살리는 사역에 온 힘을 쏟고 싶다. 실망과 좌절과 고통과 죽음 속에 있는 사람들은 하나님이 나에게 하신 말을 동일하게 자신의 응답으로 받았으면 좋겠다.
‘절대 포기하지 말고, 살아만 있어다오.’

고통을 뛰어넘게 하시는 하나님
나에게 하나님은 ‘눈물의 하나님’이시다. 하나님은 나를 위해서 울어주신 분이다. 내가 병상에서 홀로 절규하고 있을 때 내 옆에서 같이 울어주셨다. 그분은 병문안을 와서 일시적으로 위로해주는 사랑이 아닌 영원히 나를 위로해주시고 함께 울어주신 측량 못할 사랑의 하나님이시다. 내가 그분을 생각하며 지은 〈눈물〉이라는 시가 있다.

새벽 아침 하나님의 땀방울이
이슬 되어 풀잎에 앉아 있네.

온종일 낮이 밤 되어 하늘의 울음이
소나기 되어 세상을 적시네.

어린 새순이 아침 이슬로 쉼을 쉬고
목마른 나무들이 소나기에 흠뻑 적시네.

내 인생 봄에 피어 여름비에 젖어 울고
가을 햇빛에 모든 것 날려보내
겨울에는 하늘 이불 덮으리.

내가 울 땐 소나기로 같이 울어주시고
내가 기쁠 땐 바람으로 시원하게 해주시며
내가 힘들 땐 땀방울로 내 마음 적시어주시네.

주님이 세상에 눈물 보내실 때 
기쁨의 웃음으로 친구 되어 돌아오리.

나는 자주 눈물을 흘린다. 그러나 그것은 슬퍼서가 아니라 너무 감격해서 흘리는 것이다. 믿음의 선진들이 하나님 앞에서 달려갈 길을 다 마치고 기쁨의 눈물을 흘리는 것처럼, 나도 그분의 은혜에 취해서 달려온 나의 삶을 뒤돌아볼 때면 여지없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곤 한다. 아내를 만났을 때, 첫아기가 태어났을 때,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을 만났을 때 얼굴 가득 눈물을 흘리고 또 흘릴 수밖에 없는 순간이 많았다. 
이 세상에 눈물을 흘리지 않았던 사람은 없을 것이다. 몸과 마음이 너무 고통스러울 때, 살아갈 힘이 없는 환경이 오랫동안 지속될 때, 가장 사랑하는 사람들과 이 땅에서 영원히 이별해야 할 때, 사랑하는 이의 고통을 내가 해결해줄 수 없을 때 눈물을 흘리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하지만 하나님은 친히 그 눈물을 닦아주시고 멈추게 해주시는 분이다. 고통의 눈물을 기쁨의 눈물로 바꿔주시는 놀라운 분이다.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로다 울며 씨를 뿌리러 나가는 자는 반드시 기쁨으로 그 곡식 단을 가지고 돌아오리로다(시 126:5,6)

나의 인생은 눈물의 인생이었다. 그런데 그분이 그 눈물을 기억하시며 기쁨으로 열매를 거두게 해주셨다. 따뜻한 가정을 이루게 해주셨고 죽은 몸이나 다름없는 나를 통해 새 생명이 태어나는 기적을 베풀어주셨다. 그분은 왼쪽 주머니에는 내 눈물을 담고, 오른쪽 주머니에서 기쁨을 꺼내주신다.
내 귀에 들어오는 세상의 복잡한 소리를 단절시키고, 기쁨의 근원이신 하나님의 음성을 듣기 위해 조용한 시간을 갖는다. 갈급한 심령으로 그분의 음성을 더 잘 듣기 위해 노력할 때, 내 마음에 조용히 속삭여주시는 사랑의 음성이 들린다. 오늘도 내 고통의 눈물을 뒤로하고 기쁨의 눈물을 담은 눈으로 내 사랑하는 하나님을 바라보며 그분이 주신 입술로 그분을 경외하는 찬양을 올려드린다.

2014년 5월
권욥

책 속에서

1400579925250.jpg

 

목차

추천의 글
저자의 글

 

PART 1 고통의 깊은 골짜기에서
종로 한복판에서 주저앉다
첫 수술을 하다
세상으로 나가다
청와대에 보낸 편지 
새로운 삶이 펼쳐지다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95 팀 켈러의 기도 file 2016-02-21 2524
94 팀 켈러의 기도 의무를 지나 기쁨에 이르는 길 찾기 file 2015-12-29 2706
93 이책을먹으라 file 2015-12-29 2387
92 맥아더 성경 주석 file 2015-12-29 2594
91 예수는 어떻게 신이 되었나 file 2015-12-29 2821
90 참 좋으신 하나님 아버지 file 2015-10-21 2435
89 그리스도인 성장의 열쇠 file 2015-10-21 2008
88 그리스도인의 확신 file 2015-10-21 1728
87 사영리(한국어.영어) file 2015-10-21 1850
86 P4U 사영리 file 2015-10-21 2015
85 나는 그리스도의 청년이다 file 2015-10-21 1462
84 예수 믿으면 행복해질까 file 2015-10-21 1558
83 아무도 가르쳐줄 수 없는 나의 길 생명의 길로 들어가는 비밀 file 2015-06-09 2056
» 나를 드립니다 주님이 가장 기쁘게 받으시는 제물 file 2014-05-31 5264
81 하나님 제게 왜 이러세요 Why God? 결코 사라지지 않는 질문 file 2014-05-31 5193
80 사랑하며 살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 file 2014-05-31 5068
79 설교자의 서재 창조적 설교를 위한 세속적 책 읽기 file 2014-05-31 5690
78 왜 예수인가 why jesus file 2014-05-31 5017
77 난쟁이 피터 (인생을 바구는 목적의 힘) file 2014-03-24 4354
76 작은 기도 file 2014-03-13 4119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