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1340523387_134052300841_20120625.jpg BAPTIST.jpg

남침례교 총회장에 흑인이  최초로  총회장된 프레드 루터 목사

 

노예제도 유지를 주장했던 대표적 개신교파인 미국 남침례교(Southern Baptist)가

160여년 만에 처음으로 흑인 목사를 수장으로 선출했다.

 

남침례교는 20일(현지시각)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에서 연차 교단(SBC) 대의원총회를 열어

흑인인 프레드 루터(55·사진) ‘프랭클린 에버뉴 침례교회’ 담임목사를 새 총회장으로 정식 선출했다.

 

흑인이 교단 수장을 맡은 것은 침례교회 내 남부파가 노예제도를 반대하던 북부와 결별하고

남침례교단을 조직한 1845년 이후 167년 만이다.

 

신도가 1600만명에 이르는 남침례교는 20세기까지도 백인우월주의의 정신적 고향으로 여겨져온

대표적인 보수 교단이어서 이번 흑인 수장 탄생은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난 루터 목사는 21살 때인 1977년 오토바이 사고로 거의 죽음 직전까지 간 경험을

 계기로 성직자의 길로 들어섰다.

처음에 설교할 교회가 없자 매주 토요일 정오 길거리에서 설교를 시작했다.

이때 행인들의 주목을 끌기 위해 매우 빠른 속도로 설교를 하게 됐는데

이런 설교법이 그의 트레이드마크가 됐다.

 

1987년 그가 처음으로 뉴올리언스에 있는 프랭클린 에버뉴 침례교회에서 설교를 했을 때

이 교회 신도는 65명에 불과했으나 그의 뛰어난 전도 덕분에 2005년에는 8000명 이상까지 늘어났다.

 

그의 능력은 2005년 미국 남부지방을 강타했던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교회가 파괴되고 신도들마저

큰 피해를 입어 전국으로 뿔뿔이 흩어졌을 때 더욱 빛났다.

그는 교회를 복원시키기까지 3년동안 인근 교회에서 매주 새벽 7시에 예배를 드리는것는 것은 물론,

신도들을 찾아 전국을 돌아다니며 설교를 했다.

이런 노력 덕분에 신도는 현재 5000명에 이르고 있다.

 

루터 목사는 1995년 남침례교가 과거 노예제 찬성에 대한 사과 표명 작업을 주도했다.

그는 총회장 수락연설과 언론 인터뷰에서

 “내가 이 나라 최대 프로테스탄스 교파의 총회장이 됐다는 게 믿기지가 않는다”며

  더 많은 소수인종들을 교단 간부로 임명할 것임을 천명했다.

 그는 “우리가 과거에 대해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지만 우리의 미래에 대해 할 수 있는 것은 많다”고

 말하며 남침례교(Southern Baptist)는 미국 개신교에서 가장 큰 교단이다.

 

현재 51,000여 교회 1,597만명의 신도가 속해있다.

1845년 노예제를 지지하면서 북부 지회와 갈라진 뒤 지금까지 167년동안 백인 일색의 보수 교단으로

유명한 교단이다.

그런 남침례교가 오는 19일 루이지애나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남침례교 연례총회에서 흑인목사인

프레드 루터(55)  프랭클린 에버뉴 침례교회 담임목사를 임기 2년의 총회장으로 선출했다.

 

언론들은 이 소식을 전하며 흑인이 최초로 미국에서 가장 큰 개신교 교단의 총회장이 된다는 것은

믿기 어려운 일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남침례교가 노예제를 지지하면서 시작이 되었고 1960년대까지만해도 소속 신도들이 거의 다

백인이었기 때문이다.

2010년 기준 남침례교 소속 흑인들은 전체 8%에 불과하다.

대니얼 아컨 동남부 침례신학대 총장은 “루터 목사의 선출은 남침례교 창설 이후 역사상 가장 큰 의미가 있는 일”이라며 “이것은 남침례교의 현재의 모습과 미래에 가고자 하는 곳을 보여준다”고 USA 투데이에서 밝혔다.

 

남침례교가 흑인 목사를 최초로 총회장으로 선출하는 것은 인종적 다양성이 심화되는 미국사회에서

흑인, 히스패닉, 아시안 등 다른 인종을 회원으로 포함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유력하다.

 

남침례교 소속 신도 수는 개신교 가운데서는 최대이지만

2006년 1,630만명에서 2011년 1,590 만명으로 5년동안 40만명이 줄어드는 등 감소 추세다.

하지만 가톨릭이 히스패닉과 다른 이민자들의 유입으로 수가 증가하는 것을 보면서 남침례교 역시

 다양한 인종을 받아들여 규모를 확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낸시 앰머맨 보스턴대 종교사회학과 교수는 “루터 목사의 선출은 남침례교가 기꺼이 더욱더 다인종 교파가

 되기를 원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USA 투데이에서 말했다.

 

남침례교는 창설 150주년이 되는 1995년 과거 노예제를 지지했던 것을 사과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켜 화제를 모았다.

당시 결의문은 “흑인 형제 자매들에게 용서를 구합니다.

화해없이는 우리의 상처를 치유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남침례교의 신도들과 목사들은 모든 형태의 인종차별을 철폐하겠노라고

엄숙히 약속합니다”고 밝혔다.

 

흑인 최초로 남침례교 총회장이 될 루터 목사는 아무도 그의 총회장 선출에 반대하지 않았다는

 점이 남침례교가 어두운 시기가 있었지만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침례교는 그저 결의안만 통과시키지 않고 행동으로 보여주고 있다.

남침례교는 진지하게 다른 인종들에게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남침례교가 다른 인종을 포용하고 있다는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총회장이라는 상징적인 자리에 흑인을 임명하는 것 뿐 아니라 지도부와 신학교 임원에

더 많은 소수 인종을 세워야 한다는 목소리도 크다.

 

루터 목사는 자신이 총회장이 되면 남침례교의 고유 목적인 복음 전파와 구제사역에 집중하면서

 전체이사회에 소수인종을 더 뽑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재봉사인 홀어머니 밑에서 가난하게 자란 루터 목사는 1977년 21세 때 오토바이 사고로

죽다 살아나며 자신의 삶을 하나님께 드렸다.

그 뒤 수년 간 길거리에서 메가폰을 들고 행인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전도자의 삶을 살다

1986년 뉴올리언스 프랭크 에버뉴 침례교회 담임목사로 청빙을 받았다.

 

그는 신학교를 졸업하지 않았기 때문에 교회 내부에서는 일부 반발이 있었지만

당시 여자와 어린이 50여명만 남아있던 그 교회는 뜨겁게 노방전도를 하던

루터 목사를 담임목사로 청빙했다.

그리고 지금 프랭크 에버뉴 침례교회는 5천여명의 교인이 다니는 대형교회로 성장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조회sort 섬네일
2511 필라델피아 사모중창단 2013년도 정기 연주회 가 열렸다 file 2013-12-23 16273
» 남침례교 총회장에 흑인이 최초로 총회장된 프레드 루터 목사 file 2012-07-04 16268
2509 대필라델피아지역 원로목사회 1월정기월례회 file 2013-01-22 16258
2508 필라델피아 밀알선교단 26주년기념 VOICE of MYONG JI 초청 음악회 열리다 file 2013-02-03 16171
2507 필라델피아 제일장로교회 주관 한 흑 합동예배 드려지다 file 2012-04-24 16163
2506 필라지역 목사회 8월 정기월례회 개최 file 2011-08-21 16162
2505 2013년도 대필라델피아지역 복음화대회가 영생장로교회에서 개최하다 file 2013-10-01 16137
2504 벤살램한인연합감리교회 창립37주년 기념 임직식 및 부흥회 2012-04-28 16129
2503 미주 한인 기독교 총 연합회(회장/ 황의춘목사/트렌톤한인장로교회) 주관 특별기도회 및 간담회 2012-10-08 16127
2502 뉴호프 교회 (홈리스) 성경암송대회 열리다 file 2013-08-10 16123
2501 대필라델피아 원로목사회 8월 정기모임 가지다 file 2012-08-15 16117
2500 goodnew 인터넷복음방송 후원 음악회 가 감동과 은혜 가운데 열렸다 file 2015-04-27 16114
2499 필리 카메라타 합창 단원 및 소년소녀 합창 단원 모집 file 2012-05-24 16111
2498 귀니드양노원(한인) 월요성경공부 file 2012-02-12 16108
2497 중동선교후원회 임원기도회모임 file 2011-07-03 16108
2496 2012년도 필라아버지학교( 제15기)가 초대교회에서 개최하다 file 2012-05-07 16106
2495 미국연합장로교 총회 목사고시 안내 2012-04-30 16096
2494 가나안 복지 기도원 설립예배 드리다 file 2013-10-22 16080
2493 필라델피아 지역 한인 목사회 3차 월레회 모임안내 2012-05-19 16060
2492 필라제일장로교회 2011년도 제36회 전교인 하기수련회개최 file 2011-07-24 16056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