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中 “크리스마스를 몰아내자” 시위…찬반 논란 격화
 

입력 2018.12.24 (19:11)수정 2018.12.24 (19:55)뉴스 7    

 

 
지금 중국에서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해야 하느냐 하는 문제가 커다란 논란 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상업화된 서방 문화를 퇴출해야 한다는 주장과 편협한 민족주의라는 반론이 맞서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민수 특파원이 전해온 소식입니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도심 한복판에 설치됐던 대형 트리를 넘어 뜨립니다.
대형 상가 앞에 군복을 입은 시위대가 크리스마스 세일 행사를 비판합니다.
[중국 시위대 : "성탄절을 반대한다! 성탄절을 중국에서 내몰자!"]
어린 학생들에게는 서방 문화를 배척할 것을 가르칩니다

 


[중국 소학교 학생 : "우리는 중국인인데 왜 서방의 명절(크리스마스)을 지내야 하는가!"]
일부 지방 정부는 12월 23일부터 25일까지 휴가를 금지시키는 공문을 보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모두 지난해 시진핑 주석 집권 2기들어 사상통제를 강조하면서 나타나기 시작한 현상들입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크리스마스 금지령은 사실이 아니며, 과도한 상업화 규제일 뿐이라고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실제로 모든 지역에서 모든 크리스마스 행사가 금지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의 종교 억압, 특히 기독교 억압 정책과 맞물리면서 크리스마스를 둘러싼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는 분위깁니다.

 


특히 미국과 무역전쟁 이후 중국 사회 내에서 마오쩌둥 사상을 그리워하는 신좌파적 사조가 확산되고 있다는 점에서 크리스마스 금지가 편협한 민족주의의 부활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으며 머지않아먹고 살기가 힘이드는 "굴머스마스"가 될것만 같은 생각이 든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421 지구라고 생각되지 않는 신비한 장소 6가지 2019-01-08 269
420 실제 노아의 방주 2번째 드론 촬영 HD 영상 2019-01-08 285
419 하늘에서 본 미국 2019-01-08 314
418 뛰어난 정신력을 가진 사람들의 9가지 특징 2019-01-08 282
417 사람잡는 15가지 2019-01-08 314
416 마음의 홀로서기 2019-01-08 124
415 빈 그릇인 사람의 영혼 2019-01-08 123
414 맺어진 인연을 소중히 하라. 2019-01-08 116
» 中 “크리스마스를 몰아내자” 시위…찬반 논란 격화 2019-01-08 108
412 세상살기가... 2019-01-08 119
411 손의 10계명 2019-01-08 121
410 2018년 가을풍경 2018-10-11 391
409 박종학, 박경미 씨의 슈퍼호박 2018-09-25 424
408 베리칩이 “666”인가? 2018-09-25 469
407 9월을 맞는마음 2018-09-20 458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