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Jong 조회 2204 2015.12.29 18:49
책제목 : 원제 : How Jesus Became God: The Exaltation of a Jewish Preacher from Galilee (2014년) 
글쓴이 : 바트 어만 저 | 강창헌 역 | 갈라파고스 | 2015년 12월 


3904312 (1).jpg


책 속에서

역사가인 나는 더 이상 ‘하느님이 어떻게 인간이 되었나’ 하는 신학적 문제로 고민하지는 않지만, ‘인간이 어떻게 하느님이 되었나’ 하는 역사적 질문에 관심을 갖는다. 물론 이 질문에 대한 전통적인 답변은 ‘예수는 실제로 하느님이었고, 자신이 하느님이었다는 것을 가르쳤으며, 항상 하느님으로 여겨졌다’는 것이다. 그러나 18세기 말 이후 역사가들은 이러한 진술이 역사상 예수에 대한 올바른 견해가 아니라고 주장했고, 자기들의 입장을 규명하기 위해 여러 가지 강력한 논거들을 제시했다. 만일 이들이 옳다면 우리에게는 당혹스런 문제가 남는다. 예수가 하느님이라는 신앙은 어떻게 발생했는가? 왜 예수의 초기 제자들은 그를 하느님이라고 여기기 시작했는가?(p.7)

황제숭배와 그리스도교는 단순히 병행적으로 이루어진 발전이 아니었다. 이것은 하나의 경쟁이었다. 진짜 신인神人은 누구인가? 황제인가, 예수인가? 나는 그 순간에 그리스도인들이 예수를 진공상태에서 하느님 차원으로 올린 것이 아님을 깨달았다. 그들은 자신이 살던 환경과 대화하면서 그 영향 아래서 예수를 신으로 받들었던 것이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나는 다른 이들이 이미 그렇게 생각했음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그 순간 그것이 번개처럼 나를 내리쳤다.(p.63)

과연 우리는 부활 사건에 대하여 역사적으로 무엇을 말할 수 있는가? 이 시점에서는, 역사가들이 설령 개인적으로 부활을 믿더라도, 예수가 정말 육체적으로 죽음에서 일으켜졌음을 긍정하기 위해 역사학적 훈련을 통해서 익힌 지식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 나는 역사가든 누구든 부활을 믿는다는 것은 그들의 신앙 때문이지 역사학적 연구 때문이 아님을 명확히 하고 싶다. 그리고 부활을 믿지 않는 이들도 역사학을 토대로 부활이 사실이 아님을 입증할 수 없다는 것도 강조하고 싶다. 예수 부활을 믿거나 믿지 않는 문제는 신앙적 사안이지 역사적 지식과 관련된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pp.171~172)

후대 신학자들은 ‘낮은’이나 ‘입양’ 그리스도론이 부적절하다고 여겼지만, 나는 처음에 이 관점을 유지했던 사람들에게 이것이 얼마나 놀라운 것이었는지 간과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들에게 예수는 ‘단지’ 하느님의 아들로 입양된 존재가 아니었다. 이 강조점은 완전히 잘못되었다. 그들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높은 지위로 예수가 고양되었다고 믿었다. 그는 불가능할 만큼 높이 고양된 상태로 들어올려졌다. 이것은 그리스도에 대해 말할 수 있는 가장 멋진 생각이었다. 실제로 그는 만물을 지으셨고 만백성을 심판하실 전능하신 하느님 다음 지위로 격상되었다. 예수는 하느님의 유일한 아들이었다. 이것은 그리스도에 대한 낮은 이해도 열등한 이해도 아니었다. 놀랍고 엄청난 관점이었다.(p.273)

역사가들은 진리에 대한 초기의 논쟁을 묘사하기 위해서 정통, 이단, 이설 같은 용어들을 사용한다. 그 이유는 역사가들이 궁극적으로 옳은 쪽을 잘 알았기 때문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유력한 쪽을 잘 알았기 때문이다. 최후에 승자가 된 쪽은 그리스도인들이 믿어야 할 것을 결정했고 ‘정통’이라 불리게 되었다. 왜냐하면 그것은 자체로 유력한 관점을 내세웠고 그렇게 함으로써 그것이 옳다고 선포했기 때문이다. 현대의 역사적 관점에서 ‘이단’ 또는 ‘이설’은 그저 논쟁에서 진 관점일 뿐이다.(pp.340~341)

아리우스의 관점에서는 하느님 자신만 제외하고 모든 것이 시작을 갖고 있다. 오직 하느님만 “시작 없이” 계신다. 이 말은 하느님의 말씀인 그리스도가 하느님과 같은 방식으로 존재하는 온전한 하느님이 아니라는 의미다. 그리스도는 하느님에 의해 바로 하느님의 모상으로 창조되었다. 그리스도는 하느님이라는 칭호를 지니지만 ‘참된’ 하느님은 아니다. 오직 하느님만 참된 하느님이다. 그리스도의 신성한 본성은 아버지로부터 유래한다. 그는 우주가 창조되기 전 어느 시점에서 존재하게 되었다. 따라서 그는 하느님의 창조물이거나 피조물이다. 간단히 말하면, 그리스도는 하느님께 종속되고 모든 면에서 하느님보다 열등한 일종의 2등급 하느님이다.(p.400)

당분간 알렉산더와 그 동료들이 그 시대를 쟁취했고, 콘스탄티누스는 자기가 일치된 교회를 이루었다고 믿었다. 이 쟁점들이 잠시 동안은 해결되었다. 그리스도는 하느님 아버지와 영원히 공존한다. 그는 항상 존재했고 하느님 아버지와 “동일본질”이며, 과거로부터 영원히 참된 하느님이다. 니케아의 그리스도는, 당국의 권위에 대항하고 국가에 반대한 죄로 갑자기 십자가형에 처해진 갈릴래아 벽촌의 묵시론적 방랑 설교자인 역사적 예수와는 전혀 다르다. 그의 실제 삶이 어떻든지 간에 예수는 이제 완전히 하느님이 되었다.(p.414)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95 팀 켈러의 기도 file 2016-02-21 1815
94 팀 켈러의 기도 의무를 지나 기쁨에 이르는 길 찾기 file 2015-12-29 2079
93 이책을먹으라 file 2015-12-29 1812
92 맥아더 성경 주석 file 2015-12-29 1950
» 예수는 어떻게 신이 되었나 file 2015-12-29 2204
90 참 좋으신 하나님 아버지 file 2015-10-21 2117
89 그리스도인 성장의 열쇠 file 2015-10-21 1650
88 그리스도인의 확신 file 2015-10-21 1437
87 사영리(한국어.영어) file 2015-10-21 1531
86 P4U 사영리 file 2015-10-21 1678
85 나는 그리스도의 청년이다 file 2015-10-21 1145
84 예수 믿으면 행복해질까 file 2015-10-21 1265
83 아무도 가르쳐줄 수 없는 나의 길 생명의 길로 들어가는 비밀 file 2015-06-09 1783
82 나를 드립니다 주님이 가장 기쁘게 받으시는 제물 file 2014-05-31 4940
81 하나님 제게 왜 이러세요 Why God? 결코 사라지지 않는 질문 file 2014-05-31 4892
80 사랑하며 살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 file 2014-05-31 4803
79 설교자의 서재 창조적 설교를 위한 세속적 책 읽기 file 2014-05-31 5353
78 왜 예수인가 why jesus file 2014-05-31 4714
77 난쟁이 피터 (인생을 바구는 목적의 힘) file 2014-03-24 4045
76 작은 기도 file 2014-03-13 3813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