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17-09-24-26.jpg

 

 

삼각산

 

▲평창동 일대의 삼각산. 과거 한국교회의 기도가 뜨겁게 타올랐던 곳이다.

 

 

서울 국민대학교를 지나 북악터널을 막 빠져 나오면 평창동 일대를 가로지르는 삼각산(북한산)과 마주하게 된다. 드높은 가을 하늘 아래서, 아직은 옅지만 조금씩 나뭇잎이 물들기 시작하던 9월 23일의 아침. 이곳, 삼각산 초입에서 분주하게 가지를 치고 풀을 베며, 주변을 정리하던 이들이 있었다.

 

바로 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재단(이사장 임원순 목사)과 한국원로목자교회(담임 한은수 목사)에 소속된 교인들이다. 이들은 왜 이 아침에 산에 오른 것일까? 평소 말끔하게 차려 입던 정장을 벗고 작업복(?) 차림을 한 한은수 목사가 입을 열었다.

 

"이 삼각산이 어떤 곳인지 아십니까? 불과 20년 전만 해도 이 일대는 기도하는 이들로 가득했습니다.

지금 원로가 되신 목회자 대부분이 이곳을 알 만큼 유명했던 곳이죠. 저도 여기 올라 눈물로 기도했던 기억이 납니다.

무릎을 꿇을 수 있는 자리만 있으면 저마다 돗자리를 깔고 밤을 새워 기도했습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비닐을 뒤집어 쓴 채 기도를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랬던 이곳이 지금은 잊혀져 갑니다. 어느 때부턴가 기도의 발길이 끊겼어요. 그러면서 그 간절함이 묻은 흔적도 이젠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곳이 존재했음을, 기도가 쌓이고 쌓여 하늘에 닿았던 한국교회의 그 뜨거웠던 역사가 있었음을 기억하고 보존하기 위해 약 40명의 기독교인들이 아침 일찍 삼각산에 올랐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한국교회가 다시 초심을 회복한다면, 이것이야 말로 회개의 진정한 열매라고 이들은 믿고 있다.  

 

 

삼각산 이주태

 

▲이주태 장로가 한 기도처를 발견한 뒤 그 주변을 살펴보고 있다.

 

 

삼각산

 

▲교인들의 주변 쓰레기들을 치우고 있다.

 

한 목사는 "오는 9월 27일 오전 9시 서울 종로5가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회개의 눈물 원로목회자 회개기도대성회'를 개최한다"며 "지금의 한국교회를 있게 한 원로목회자들은 누구보다 기도의 중요성을 알고 그것을 온 몸으로 실천했던 이들이다. 그 역사적 현장이 바로 삼각산이다. 회개란 우리가 원래 있어야 할 자리로 돌아가는 것인데, 대성회를 앞두고 한국교회의 초심이 물든 이곳, 삼각산을 찾게 됐다"고 했다.

 

하지만 한 목사의 말처럼, 지금은 그 흔적을 찾기가 쉽지 않다. 바위에 새겨진 붉은색 십자가나 누군가 무릎을 꿇기 위해 놓은 것 같은, 지금은 다 해져버린 천 조각 정도만이 한때 이곳이 기도 처였음 알려주고 있을 뿐이다. 수풀은 무성하게 우거졌고, 쓰레기도 이곳 저곳 버려져 있다. 이날 한 목사와 함께 한 이주태 장로(한국기독교평신도총연합회 대표회장)는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우리의 책임이죠. 한국교회의 역사 그 자체인 이곳을 잘 보존하고 후대에 자랑스럽게 물려주어야 할텐데, 그만 잊고 살았던 겁니다. 원로목회자님들께 죄송한 마음이예요. 이제라도 다시 기억하기 위해 오늘, 이곳에 왔습니다."

 

이들은 이번 대성회를 기점으로 삼각산의 이 기도처를 한국교회에 적극 알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곳에서 다시 기도의 불이 타오를 수 있도록 이 일대에 '삼각산 기도마을' 조성도 구상 중에 있다.

 

 

삼각산 이주태 한은수

 

▲한은수 목사(왼쪽)와 이주태 장로가 누군가 기도했던 곳을 바라보고 있다.

 

 

삼각산

 

▲주변을 청소하는 교인들 뒤로 십자가가 새겨진 바위가 보인다.

 

 

이주태 장로는 "삼각산은 민족복음화에 대한 열기가 기도를 통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타올랐던 그야말로 역사적 현장이다. 기도의 용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으며, 나라와 민족과 교회와 가정을 위해 통회하는 눈물의 메아리가 이곳을 뒤흔들었다"며 "삼각산에 기도마을을 세워 4계절 동안 자발적인 릴레이 기도운동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널려 있던 쓰레기를 치우고, 엉키고 설킨 나무와 풀을 걷어내자 기도처들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냈다.

 

"이곳을 통해 한국교회가 다시 새로워지면 좋겠습니다. 산에 올라 하늘의 법을 선포하셨던 주님처럼, 이 산에서 내려온 성령의 은혜가 한국교회를 덮었으면 좋겠어요."

 

한은수 목사와 이주태 장로가 이마에 흐르는 땀을 닦는다.  1.gif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95 세계기독교이단 상담연구소 개소식 가지다 file 2017-12-02 47
94 21세기 C.S 루이스" 팀 켈러는 어떻게 설교하나? 2017-11-20 105
93 가수 박완규의 고백 "예수님이 나의 주인" 2017-11-20 118
92 한반도 남북 평화통일 LA 기도회안내 2017-11-17 124
91 목회자에게도 은퇴가 있는가? 2017-10-15 164
» 잊아져가는 삼각산 기도원 안내 2017-09-24 171
89 삼각산 기도원 안내 2017-09-24 190
88 기독뉴스 보기 2017-09-23 160
87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졸업식에 "할렐루야 ! " 2017-09-17 223
86 세상의빛교회 성전이전 감사예배 2017-08-24 279
85 2017 성령 한국 청년대회 2017-08-20 270
84 뉴욕 서광교회 창립 24주년 기념 감사예배 드려. file 2017-07-26 322
83 한국 원로목자교회 설립당시 40명이 3개월만에 456명으로 부흥한교회 2017-07-17 331
82 트럼프 대통령 기도위해 무릎꿇다 2017-07-17 339
81 기독 일보 고 우병만목사님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 2017-06-28 382
80 Nyskc Symposium’17 “Diaphora & Adiaphora” 라는 주제로 열려. file 2017-04-13 714
79 씨존 기독뉴스 창간 8주년과 뉴욕기독교방송 개국 2주년 기념 감사예배안내 2017-03-13 687
78 김형주 전도사 목사임직 예배드리다 file 2016-09-22 2009
77 제5기 뉴욕/뉴저지 목회장 아버지 학교안내 file 2016-09-19 1484
76 가을 말씀 사경회 초청 2016-09-09 1470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