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사본 -이재철 단장 1000.png


신년사

                                                                                                                                                                             필라 목사회 회장 이재철 목사

 

          대망에 새해가 밝았습니다

      이제는 익숙해 진 미국 땅에서의 신년맞이는 항상 싱그럽고 가슴을 뛰게 만듭니다

      미지의 세계를 향해 첫 발걸음을 내딛는 동포들의 삶에 하나님의 크신 은총이 충만하기를 기도합니다

    하나님은 선지자 다니엘에게 항상 선포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은총을 크게 받은 자여!” 그 음성을 듣는 다니엘의 모습을 상상해 봅니다

     얼마나 힘이 나고 행복했을까요

    어린 시절숙제를 해가면 담임선생님은 공책에 참 잘했어요!”라는 스탬프를 찍어주셨습니다

    그 청색마크가 우리의 가슴에 꿈을 심었습니다.

 

 다들 어렵다고 합니다누구하나 시원하게 소망의 말을 해 주는 사람이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내 안에 계신 그리스도 예수를 통하여 장담할 수 있습니다. “다 잘 될 겁니다.” 

 자녀들을 축복하며 선포해야 합니다

 “너는 크게 될거야!” 

 저는 초등학교 5학년 때에 운동장 한가운데에서 마주친 교감선생님을 통해 이 말을 들었습니다.

재철아넌 크게 될거야!” 살면서 힘들 때마다 작렬하던 여름의 태양과 교감선생님의 그 말 한마디가 나를 일으켜 세웠습니다.

 

 이미 고인이 된 정주영씨의 성공일화가 생각납니다

인생 살다가 지쳐 시냇가에 앉아있는데 청개구리가 버드나무를 오르려는 장면을 목격합니다

청개구리가 버드나무에 올라가려고 몸을 날려 뛰었다가 가지가 너무 높아 실패했지만 낙심하지 않고 열 번스무 번서른 번

뛰어오르기를 거듭한 끝에 결국 성공하도라는 겁니다

그는 개구리도 성공하는데 하물며 사람의 자식인 내가 이대로 주저앉을 수는 없다.”며 의지를 불태웠다고 합니다.

정주영이 인천 부두에서 막일을 하고 있을 때 그곳의 노동자 합숙소에는 빈대가 우글거렸습니다

낮에 힘들게 일을 하고 나서 고단한 몸을 누일라치면 빈대가 극성을 부려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정주영과 몇몇 노동자는 빈대에게 물리지 않으려고 식탁 위에 올라가 잠을 청했습니다

그러나 빈대들은 탁자 다리를 타고 올라와 악착같이 피를 빨아먹었습니다

정주영은 다시 꾀를 내어 탁자 다리를 물이 가득한 양푼 네 개에 담가놓고 그 위에 올라가 잠을 청했습니다.

 

 빈대들로선 탁자에 오르려면 양푼에 빠져 익사할 판이라 탁자 다리를 타고 오를 수 없게 된 것입니다

그날 밤 정주영은 간만에 편안하게 잠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하지만 그것도 이틀 밤을 넘기지 못했다.

 다시 빈대들이 물어뜯기 시작한 것입니다불을 켜고 살펴보니 빈대들이 아예 벽을 타고 우회해 천장으로 올라간 다음 

공중낙하를 시도한 것입니다감탄을 했다고 합니다어느 날 그는 쥐가 달걀을 훔쳐가는 모습을 보고 놀랐습니다

쥐 두 마리가 달걀 있는 곳으로 달려갑니다

그리고 쥐 한 마리가 달걀을 가슴에 안고 발랑 누우면 한마리가 꼬리를 물고 끌고 가는 것입니다.

 

  미물 청개구리도빈대조차도 낙망을 모르는데 만물의 영장인 사람이 그렇게 의기소침하며 살면 되겠습니까

다 방법이 있습니다내일은 오늘보다 훨씬 더 나을 것입니다

쥐들도 서로 협력하여 기가 막히게 달걀을 가져다 먹는데 우리가 서로 손을 잡으면 두려울 것이 뭐 있겠습니까

현실에 파묻혀 살지 마시고소망에 사로잡혀 사십시오

새해를 주신 하나님이 새 일을 행하실 것입니다

용기를 내십시오

말을 희망차게 하십시오그리고 자신 있게 발을 내디디십시오

새해는 당신에게 최고의 해가 될 것입니다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섬네일
2250 이재철목사 초청 제 298회 화요기도회(신년감사) "사람이 무엇이기에" 말씀 선포하다 file 2018-01-03 146
2249 필라목사회 제39회기 2018년 신년 임원 기도회 가지다 file 2018-01-03 170
2248 2018년도 신년특별새벽기도회를 한주간 교회별로 드려졌다 file 2018-01-02 156
2247 필라델피아인근교회별로 송구영신 예배드리다 file 2018-01-02 155
2246 노준구장로 초청 굿뉴스 인터넷 복음방송 헌신예배 "거룩한 산제사(영적예배 4) 말씀증거 하다 file 2018-01-01 154
2245 갈멜산기도원 박노성목사 원목취임 예배드리다 file 2018-01-01 160
» 신년사 필라 목사회 회장 이재철 목사(필라밀알선교단장) file 2018-01-01 153
2243 “신년사” 예수교 장로회 국제연합총회(UPCA) 총회장 이영희 목사 file 2018-01-01 153
2242 새해 송가 굿뉴스인터넷복음방송 상임고문김만우 목사(필라델피아제일장로교회원로목사) file 2018-01-01 163
2241 신년사 세계한국인 기독교 총연합회 대표회장 황 의춘 목사(트렌톤장로교회) file 2018-01-01 158
2240 신년사 대필라델피아한인교회협의회회장 박도성 사관(구세군필라한인교회시무) 2018-01-01 151
2239 고 이상숙권사 (영생장로교회 이용걸 원로목사 장모) 장례예배 일정 안내 file 2017-12-30 267
2238 김정도목사 초청 제297회 화요(송년감사)기도회"하나님의 선한 손의 도우심을 입어" 말씀 선포하다. file 2017-12-27 189
2237 윤철환목사초청 굿뉴스 인터넷 복음방송성탄감사 예배 "말씀이 육신이 되여"증거하다 file 2017-12-27 196
2236 대 필라델피아한인목사회 귀니드 스퀴어 너싱센타 에서 성탄감사예배드리다 file 2017-12-27 209
2235 2017년도 성탄감사예배 교회별로 드려졌다 file 2017-12-27 187
2234 "하늘에는영광 땅에는 평화" 성탄 감사예배드리다 file 2017-12-27 193
2233 맨하튼 천사 조이스 김 초청 레베카 윤사모 "내가만난 예수님"프로 간증하다 file 2017-12-27 195
2232 김종수목사부부초청 목회연구원 "하나님이 원하시는 인간관계회복"특강을하다 file 2017-12-27 185
2231 신청기 목사의 성경퀴즈-제151회-다말-유다 가문의 대를 이은 여인 2017-12-25 186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