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신청기.JPG

                                                   신청기 목사(샬롬은목교회. 성경신학연구원 원장)


152-디나 큰 비극을 부른 소녀

 

1. 인적 사항

디나정의, 공의, 심판이란 의미이다. 레아의 소생인 야곱의 딸이다(30:21). 시므온과 레위의 누이였다(34:25).

2. 생애 주요 사건

세상 구경 : 디나의 가족은 밧단 아람에서 가나안 땅 세겜으로 이주하였다(33:18-20). 디나는 장막을 몰래 빠져나와 세겜 

성의 소녀들을 보러 갔다(34:2).

유혹 : 디나는 당시 이스라엘인과 친교가 금지되었던 가나안 인들의 신전까지 갔다가, 하몰의 아들로 그 땅 추장인 세겜에게 

강간을 당하였다(34:2,3). 그후 세겜과 그의 부친 하몰이 야곱을 찾아가 혼인을 청하였다. 서로 통혼하고 함께 장사할 것을 

제안하였다(34:4-12).

결말 : 강간소식을 들은 야곱의 아들들이 심히 분노했다(34:7,8). 세겜의 일을 이스라엘 모두에게 범한 폭행으로 여겼다

그래서 복수를 결심하였다(34:13-29). 하몰 왕의 통혼제안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세겜 성 남자 모두에게 할례를 요구했다

할례 후 사흘째 되는 날, 그들이 고통 중에 있을 때 시므온과 레위가 세겜성 남자를 죽이고 약탈하였다. 디나의 단순한 호기심이 

오라비들로 하여금 세겜 왕자보다 더 큰 죄를 저지르게 만들었다. 그리하여 야곱은 시므온과 레위를 저주하였다(49:5-7). 

그러나 야곱은 이 사건으로 인한 그들의 죄는 책망하지 않았다.

이 비극적인 사건으로 야곱이 깨달은 것은 자신의 성스러운 임무를 소홀했음을 알아차렸다. 벧엘에 제단을 만들기로 한 맹세를 

기억하고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가족들을 정결케 하였다. 벧엘로 바로 향했다면 끔찍한 사건을 모면하였을 것을 야곱은 늦게 

깨달았다.

3. 단점

디나는 세상의 화려함에 유혹되었으며, 충동적인 행동으로 큰 비극을 불렀다.

하나님과 언약을 맺고 있는 가족의 일원임을 자각하지 못하였다.

4. 교훈

디나로 인한 불상사의 근본적인 원인은 야곱이 벧엘로 향하지 않은 데에서 기인한다. 세겜은 지리적으로나 문화적으로 또한 

상업적으로도 황금 지대라 할 만한 풍요의 도시였다. 여기에 발이 묶인 야곱의 가족은 벧엘 보다는 그곳에 안주하기를 추구하게 

되었다. 인간의 생각에 편리하게 보이는 것도 영적 삶에 손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디나의 이야기는 그리스도께서 태어나시기 1800년 전에 일어났다. 그러나 그녀가 부딪쳤던 위험들은 그 시대에만 제한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 현대의 도시들도 마찬가지이다. 수많은 타락한 문화들이 새로운 경험을 갈망하는 어린 청소년들을 끊임없이 

유혹하고 있다. 오늘날 얼마나 많은 젊은이들이 디나 같이 찬란하고 매혹적인 세계에 사로잡혀서 가정생활에 실증을 내고 집을 

떠나 대도시의 소용돌이 속에서 파멸해 가는가수많은 현대판 탕자들은 부모를 떠나 도시로 도시로 집을 떠나고 있다. 물질의 

풍요 속에서 쾌락을 추구하고 있다. 성경은 말한다. “너는 청년의 때 곧 곤고한 날이 이르기 전, 나는 아무 낙이 없다고 할 때 

해가 가깝기 전에 너의 창조자를 기억하라”(12:1).

5. 성경 퀴즈 문제

(1) 디나의 어머니는 누구 입니까?(30:21).

(2) 디나는 누구의 누이였나요?(34:25).

(3) 디나는 누구에게 강간을 당했나요?(34:2,3).

(4) 강간 당한 누이 디나를 복수한 사람은 누구입니까?(34:25).

(5) 야곱은 시므온과 레위를 어떻게 했나요?(49:5-7).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섬네일
공지 갈멜산기도원 2019년 부흥성회 file 2019-03-28 109
공지 영생장학생 선발공고 file 2019-03-17 123
공지 미주중앙방송 수신기 라듸오 무료 수리 및 교환 file 2019-01-28 349
공지 윤철환목사의 “알기쉬운성경교리”제2판을 출판 판매이익금은 빌립선교회(아프리카,남미등)와 인터넷복음방송 후원 file 2019-01-20 460
공지 강도영목사에게 듣는 필라델피아 지역의 초창기 한인교회들 file 2016-08-05 9620
공지 기드온 300용사 후원안내 file 2016-07-04 9831
공지 인터넷복음방송(www.goodnewsusa.org) 매일 119.000 크릭에 감사 file 2014-11-09 11654
2714 장수 비결은 하나님 뜻대로 바보같이 산 것 file 2010-08-29 23961
2713 평신도 깨웠던 옥한흠 목사, 잠들다 file 2010-09-04 23397
2712 강 영 우 (Young Woo Kang Ph.D.) 특별 성회 file 2010-10-02 24550
2711 벅스카운티장로교회 임직예배 file 2010-10-16 31628
2710 *대각성전도집회개최 file 2010-10-16 26035
2709 필라 원로목사회 월례회개최 file 2010-10-16 26776
2708 제일장로교회 선교보고 file 2010-10-16 24278
2707 PGM선교대회 file 2010-10-19 20791
2706 필라델피아 사랑의교회임직예배 file 2010-10-21 24539
2705 뉴저지대한교회 임직감사예배 file 2010-10-21 31342
2704 제 13기 필라 아버지학교 file 2010-10-22 28895
2703 2010년 미주 이슬람권 선교대회 file 2010-10-31 22504
2702 둥지교회 부흥회 file 2010-10-31 28245
2701 2010년도 미주 한인기독교총연합회 file 2010-11-10 22016
2700 제31회기 필라교협정기총회개최 file 2010-11-10 23029
2699 로고스교회 설립5주년감사 사경회 및 장로/권사 임직식 file 2010-11-10 26138
2698 2010 필라쉐퍼드콰이어 정기연주회 file 2010-11-11 27455
2697 재미한인예수교장로회(고신) 제26회총회 file 2010-11-11 24018
2696 뉴저지 벧엘교회 임직식 file 2010-11-11 23542
2695 필라델피아장로회 제29회기 정기총회개최 file 2010-11-20 20028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