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신청기.JPG

                          Dr. Rev. Abraham Cheongki Shin



신청기 목사의 성경 퀴즈 164회 나답과 아비후 불에 타죽은 제사장들

 

1. 인적 사항

1) 아론과 엘리세바 부부는 나답, 아비후, 엘르아살, 이다말을 낳았다(6:23).

2) 나답과 아비후는 제사장들로서 B.C.1445년에 함께 죽었다.

3) ‘나답고상하다’, ‘아비후그는 내 아비의 의미 이다.


2. 생애 주요 사건

대제사장 아론의 아들들로서 제사장의 직분을 행하며 특권을 누렸으나, 여호와의 명하시지 않은 다른 불을 담아 여호와 앞에서 분향하다가 여호와 앞에서 두 형제가 모두 불에 타 즉사하게 됨으로 생을 마치게 된 형제들이다(10:1-7; 대상24:1-19). 제사장들은 특권을 누렸으나, 여호와의 명령을 어길 때에는 즉결 심판을 받아 죽었다. 나답과 아비후는 아들이 없어 죽었으므로, 엘르아살의 족장16명과 아다말의 족장 8명 모두 24명이 반차를 따라 여호와를 섬기게 되었다.

순종은 하나님을 섬기는 성도들에게 제일 중요한 덕목이다(삼상15:22).

1) 범죄 이전

모세와 아비 아론과 함께 산에 올라가 하나님께 순종을 맹세했다(24:1-12).

제사장의 직분을 행하였다(28:1).

2) 범죄 이후

여호와께서 명하지 않은 다른 불로 분향하다가 불에 타죽게 되었다(10:1,2).

이들의 죽음에 대해서는 슬픔의 표현도 금지 되었다(10:6).

이들의 죽음에 이유

번제단의 불이 아닌 다른 불로 분향하였다(16:12;16:46).

술에 취한 상태에서 분향하였다(10:9).

금지된 지성소에 들어가려 하였다(16:1,2).

이들의 시간은 규정되어 있는 시간이 아니었다(30:7,8).

무자한 채로 죽어 대가 끊어졌다(3:4).


3. 주요 업적

1) 아론의 아들이었다. 2) 아비의 뒤를 이어 대제사장이 될 자들이었다.

3) 성막의 제사를 담당하였다. 4) 율법에 명한 대로 행하였다.


4. 단점

1) 하나님의 명령, 곧 하나님의 율법을 가볍게 여긴 죄를 범하였다.


5. 교훈

1) 이들이 율법을 범한 것이 무지의 소치이든, 교만으로 인한 고의이든, 이들의 범죄를 통하여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대로 행해야 하나님이 기뻐하신다는 것을 재확인하게 된다(5:29).

2) 하나님의 율법을 어긴 죄의 결과는 죽음이었다(6:23).

3) 이들의 죽음은 하나님의 계명을 가볍게 여긴 결과인데, 여기서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 중 어느 하나라도 가볍게 여기거나 소홀히 여겨서는 안 된다는 것과, 하나님의 말씀을 잘 알아 지켜야 한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된다(28:7).


6. 문제

1) 제사장 나답과 아비후의 부모 이름은 누구입니까?(6:23).

2) 나답과 아비후는 왜 둘 다 즉사하게 되었나요?(10:1-7)

3) 제사와 제물, 예배와 헌금보다 중요한 것은 무엇입니까?(삼상15:22)

4) 성경은 나답과 아비후가 죽을 수밖에 없는 이유 4가지를 무엇이라 했나요?

5) 성경은 누가 지혜로운 아들이라 했나요?(28:7).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섬네일
공지 강도영목사에게 듣는 필라델피아 지역의 초창기 한인교회들 file 2016-08-05 8344
공지 기드온 300용사 월10불(년100불)후원으로 복음사역에 동참하는 " 방송선교사" 가 되어주셔요 file 2016-07-04 8472
공지 인터넷복음방송(www.goodnewsusa.org) 매일 119.000 크릭에 감사 file 2014-11-09 10417
2525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제339회 화요기도회 최영호목사초청“사람을 낚는 어부”말씀을선포 file 2018-11-03 56
2524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헌신예배 오충환장로초청 “그리스도안의 은혜와 죄사함” file 2018-11-03 53
2523 백도영선교사초청 필라목회연구원 “언어사역” 특강 file 2018-11-03 58
2522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 초대석에 전병두목사초청 file 2018-11-03 47
2521 전성철 목사초청 필라델피아중앙교회 영성부흥회 file 2018-11-03 54
2520 한국제주해녀선교회 장정애목사 “영과 진리로 예배할지니라”말씀선포 file 2018-11-03 43
2519 미주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제34회 총회 필라델피아제일장로교회개최 file 2018-11-03 57
2518 한국 제주해녀선교회 필라 방문 “제주해녀의밤“공연 file 2018-11-03 46
2517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헌신예배 윤철환초청 “그리스도와의연합” file 2018-10-25 76
2516 믿음의 공동체 “동심회”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방문 file 2018-10-25 84
2515 인테넷복음방송(goodnewsusa.org)개국7주년기념 장영출목사초청특강 file 2018-10-25 88
2514 대필라델피아한인장로회 2018년도 정기총회 회장에 이광호장로(CLC교회) file 2018-10-25 84
2513 필라밀알선교단 2018년 제16회 밀알의 밤 김창옥교수초청 “소통” file 2018-10-25 95
2512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 개국 7주년 기념 CTS 오카리나 오케스트라 초청 연주회 file 2018-10-25 89
2511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제337회 화요기도회 채왕규목사초청“죄의 삵은 사망이요”말씀을선포 file 2018-10-25 76
2510 정원수목사초청 인터넷복음방송(goodnewsusa.org) 헌신예배"예수님의 나다니엘 " file 2018-10-25 77
2509 새한장로교회 이정수목사초청 "실버세대를 주역으로"말씀선포 file 2018-10-25 74
2508 뉴호프 교회 이진석목사 "예수님은 임마누엘 "말씀선포 file 2018-10-25 71
2507 민병윤장로 부인 고 허은순권사 장례예식 file 2018-10-25 72
2506 필라델피아한인연합교회 유성국목사초청" 가을 전도집회 file 2018-10-25 72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