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goodnews 조회 34 2018.09.20 04:55

 

 

"주여, 가을입니다.

여름은 위대했습니다.

주님의 그림자를 해시계 위에 드리우고 들판 위에 바람을 일게 하옵소서.

 

그리고 마지막 과실들을 풍성하게 하옵시고 며칠만 더 남국의 따사로운 햇볕을 내려주옵소서.

 

열매들을 무르익게 하옵시고 무거운 포도송이들마다 최후의 감미로운 그 물기를 빨아들이게 하옵소서.

 

지금 집이 없는 사람은 더 집을 지으려 하지 않을 것입니다.

지금 홀로 있는 사람은 오래오래 고독에 잠겨있을 것입니다.

 

밤에는 잠을 자지 않고 책을 읽을 것이며

또 긴 편지를 쓸 것입니다.

그리고 가로수의 길목을 여기 저기 들뜬 마음으로

방황할 것입니다.

마치 떨어져 가는 나뭇잎처럼."

9월은

그리고 우리들의 가을은 「릴케」의 경건한 기도처럼 찾아 오는가?

하나님의 손길이 익어가는 가을,

곡식과 과실을 어루만지고 있는 것을 보고 있는가?

 

아름답고 조용한 가을밤이 오면 우리는 누구에게

그 긴 편지를 쓸 것이며

무슨 사연들의 책들을 읽으려 하는가?

 

가을이 문지방에 올라서도, 세상이 어지럽고

살림이 어수선하면 축복의 노래를 부르려 하지 않는다.

 

홍수와 질병과 그리고 쌀의 기근, 겹치는 수난속에서

참고 견뎌온 여름의 기억속에서 사람들은 한숨을 쉰다.

 

고난의 생활은 계절의 변화마저도 둔화시키는 까닭일까.

그러나 가을은 「캘린더」의 숫자위에서만 오는 것은 아니다.

곡식을 여물게 하고 과실에 단맛을 오르게 하는 가을 햇볕은,

인간의 마음속으로도 흘러드는 법이다.

 

풀밭의 벌레소리가 고난에 찌든 우리의 베개곁이라고

울려오지 않을리 있겠는가?

 

9월은 결실의 달.

지루했던 여름을 그냥 저주해서는 안될 것이다.

실의와 고난의 떫은 맛들을 감미한물기로 익어가게 하고,

남루한 아름다운 빛깔로 물들여야 하는 때.

 

마음을 열어 9월의 햇볕을 보다 더 많이 받아들여야 할 일이다.

아무리 작은 풀이라해도 9월은 열매를 맺는 철….

누구나 자기생의 결실을 위해 경건한 기도를 올려보는 달이다.(무명)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410 2018년 가을풍경 2018-10-11 8
409 박종학, 박경미 씨의 슈퍼호박 2018-09-25 39
408 베리칩이 “666”인가? 2018-09-25 36
» 9월을 맞는마음 2018-09-20 34
406 "설교가 아니다" 사람들이 교회가는 이유? 2018-09-12 54
405 대한민국 역사에 기록될 트럼프 연설 2017-11-17 718
404 고형원선교사 전하는 부흥20주년 소감과비전 2017-11-17 586
403 하나님의 나팔소리/마리아치 찬양단/왕의 선교사들 2017-09-03 704
402 비의 종류가 정말 다양하고 많은데 2017-08-27 968
401 우리가 주일에 모여서 에배하는 이유 2017-08-20 756
400 Menorah (일곱촛대) 2017-08-06 622
399 아내란 누구인가? 2017-07-27 621
398 우루과이의 한 작은교회당 벽에 써 있는글 2017-07-19 537
397 “인생을 개척자라 한 러시아 문학의 금자탑” 2017-07-17 509
396 할머니 국수집 2017-07-17 588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