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양들의 푸른 목장

쉴만한 물가

골짜기를 휘돌아

풍요로운 밀밭 들녘을 지나

옹기종기 빵집이 늘어선

유다 작은 성읍 베들레헴

마방(馬房) 마구간에

아기예수가 탄생하셨다.

 

마구간은

짐승들이 배설한

분뇨로 악취가 진동했다.

아기 예수 오신 날

그토록 아름다운 하나님의 세계가

인간의 더러운 악취로 가득 찼다.

 

아기 예수는 포대기에 쌓여

떨리는 마리아의 품에 안기고

목수 요셉이 넉넉한 손길로

성스럽게 흐느끼는 마리아의 어깨를 어루만지며

이슬 맺힌 눈으로 하늘을 우러러 감사했다.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어둠에 묻힌 밤.

 

아기 예수는 먹이 찌꺼기로

덕지덕지 찌든 말 밥통에서

콜 콜 잠이 들었다.

 

아기 예수는 하늘에서 내려온

결코 주리지 아니할 생명의 빵으로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할 생수로 오셨다.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아기 잘도 잔다.

아기 잘도 잔다.

 

아기 예수의 보드라운 조막손은

눈먼 자 눈을 띄우고

벙어리, 귀머거리, 나병, 앉은뱅이,

중풍…

온갖 병자를 고쳐주는

하나님의 손이다.

 

오병이어로

수천의 무리들을 배 불리고

지극히 보잘것없는 사람

어루만지고

요동치는 죄의 깊은 바다 속에서

허우적거리는 손을 잡아주는

하나님의 손이다.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영광이 둘린 밤.

 

아기 예수의 예쁘디 예쁘고

곱디고운 옹알이는

성난 폭풍우 험한 파도를 잠재우고

귀신을 몰아내고

죽은 자를 살리는

하나님의 음성이다.

 

온 누리 억조창생(億兆蒼生)에게

하늘 문을 열어주는

하나님의 말씀이다.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주 예수 나신 밤

왕이 나셨도다.

왕이 나셨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조회 섬네일
146 새벽기도에 드리는 기도 537
145 개혁교회 종교개혁500주년 557
» 아기예수 오신날 504
143 낮은 울타리 필라 흠스(HMMS) 제 6기를 마치며 560
142 믿음의 선배 유진 피터스 650
141 옳바른 기도 699
140 고혈압 자연요법으로 치료할수있다 602
139 성령의 권세와 권능 709
138 천조웅 목사 성령 칼럼 성령과 복음화 629
137 천조웅 목사 성령 칼럼성령과 복음화 654
136 “자주 독립을 위해 교육, 정치, 기업의 3요소를 실천한 사람” 895
135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인류의 기쁨이요 소망이다” 779
134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인류의 기쁨이요 소망이다” 758
133 “조실 부모하고 재능을 살려 삶의 정감을 주는 글을 쓴 사람” 809
132 “조국 독립 운동사에 길이 빛날 청산리 대첩의 영웅” 852
131 “세상을 방랑하며 자유와 자연을 추구한 낭만 시인” 801
130 “신을 부정하고 유일한 소망은 자신에게 있다고 한 자의 말로” 851
129 “한 맺힌 애환을 가슴에 담고 방랑하던 민중 시인” 894
128 “하늘을 지붕 삼아 현대판 노숙자의 삶을 살다간 풍류객” 886
127 “동양인 최초로 노벨 문학상을 받은 인도의 거목“ 92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