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세계은행은 16일 새 총재에 김용(52) 후보를 선출했다.

25명으로 구성된 세계은행 집행이사회는 이날 김용 새 총재를 선출하고 그가 7월1일부터 5년 임기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미 지명 후보였던 김용 다트머스대학 총장은 한국과 서유럽, 일본, 캐나다, 러시아, 멕시코 등 선진국 및 신흥시장국의 지지를 얻어 은고지 오콘조 이웨알라 나이지리아 재무장관을 누르고 선출됐다.

20120417024806267.jpg

이번 선출은 이전과는 달리 만장일치로 이뤄지지 않았다. 세계은행 집행이사회는 "최종 후보들은 각각 다른 회원국들의 지지를 받았다"며 "이는 후보들의 뛰어난 능력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김용 새 총재는 개도국의 HIV/AIDS와 결핵 퇴치 등의 보건 전문가로 과거 정계와 경제계, 법조계 출신 총재와 구분된다.

2009년 아시아인으로는 처음으로 아이비리그의 총장에 선출된 그는 국제보건 및 개발 분야에서 폭넓은 경험을 쌓았다.

1959년 서울에서 태어난 김 새 총재는 5살 때 아이오와 주로 이민 갔으며 1982년 브라운 대학을 나온 이후 하버드대학에서 의학과 인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하버드 의대 교수와 하버드 의대 국제보건·사회의학과 학과장으로 재직한 뒤 2009년 3월 다트머스대학 총장에 선출됐다. 다트머스대학은 미 북서부 뉴햄프셔 하노버에 위치한 240년 전통의 아이비리그 명문대다.

김 총장은 미 시사주간지 '타임'이 뽑은 '세계에서 영향력 있는 100인', 'US 뉴스 & 월드 리포트' 의 '미국 최고의 지도자 25인'에 선정된 바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2월 사임을 발표한 로버트 졸릭 세계은행 총재의 후임 지명에 상당히 고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당시 김 총장을 비롯해 수전 라이스 주유엔 미 대사, 존 케리 민주당 상원의원, 로렌스 서머스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등 10여 명을 후보로 고려해왔으며 김 총장의 AIDS 확산 방지 활동과 빈민지역 결핵 퇴치 노력 등에 끌려 그를 최종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은행 창설 초기부터 총재를 배출해온 미국의 한국 출신 지명은 놀라운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 백악관에서 김 총장의 세계은행 총재 지명을 발표하고, "그는 개도국 환경을 향상하는 데 꼭 필요한 경력을 갖고 있다"며 "이제 세계은행은 개발 전문인이 맡을 때"라고 밝혔다.

187개국이 참여한 세계은행은 개도국에 개발기금 지원을 통해 댐과 도로 등 인프라 건설을 촉진하고 빈곤 척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진탄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조회sort
공지 할랄음식 아니라고 학교급식 거절하는 초등학생을 보며 2019-09-05 1941
공지 육군훈련소 연무대군인교회 새 예배당2018년 12월22일 봉헌 2018-12-27 1934
공지 신천지로부터 지켜주세요 2018-09-20 2160
공지 지방교회집회를 다녀와서 2018-09-04 2330
공지 지방교회 교인이었던 성도의글 2018-09-04 2262
113 팀 티보우 그는 누구인가? file 2011-11-24 17380
112 美, 시리아에 군사적 개입 준비 2012-03-08 12039
» 세계은행 새로운 총재 김용 후보 선출 2012-04-16 11674
110 학교앞에 세워진 문제의 십계명 기념비 2013-06-04 11206
109 ‘세습 회개’ 충현교회 김창인 목사 별세 2012-10-02 10979
108 Martin Luther Kings!! 2012-01-16 10969
107 통일교주 문선명 위독 2012-08-17 10946
106 美이민세관단속국, 불법 '웹하드' 압수수색 2011-12-03 10875
105 이민 / 영주권 카드 발급 지역별로 편차 2012-02-04 10658
104 이민사기 혐의도 2012-06-29 10573
103 필리핀 태풍 피해지역에 남은 '죽음의 그림자 2013-11-12 10561
102 오늘 미국을 위해 기도했나요? 2013-05-03 10479
101 이민 / "이민사기 브로커 잡아라 2012-03-01 10216
100 필라델피아 아시안 영화제 7일 동안 열려 2011-11-04 9827
99 미국정신(독립기념일) file 2012-07-05 9605
98 펜실베이니아주가 오는 9월부터 온라인 쇼핑에 판매세를 부과한다. file 2012-06-28 9600
97 필라델피아시가 주차할증 요금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다 2012-06-25 9493
96 미국 / 오바마 취임 후 세번째 국정연설 2012-01-26 9418
95 불법 면허 알선 한인조직 적발 2012-06-28 9327
94 7월 4일은 1776년 필라델피아에서 독립기념선언문이 발표된 지 236년이 되는 날이다 2012-06-25 9246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