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파격 발언

▲손봉호 교수. ⓒ크리스천투데이DB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가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한기총의 금권선거와 한국교회의 현실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그는 이 인터뷰에서 “한국교회가 개신교 역사상 가장 타락했다”며 “한기총은 개혁이 불가능하기에 해체 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하는 등 파격 발언도 서슴없이 내뱉었다.

그는 먼저 금권선거에 대해 “한기총은 해체돼야 한다. 개혁은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잘라 말했다. 손 교수는 “우선 어느 교단이 양심적인가 지켜보려고 한다”며 “제대로 된 교단이라면 한기총에서 탈퇴해야 한다. 그런 후 한기총에 스스로 해체하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교수는 “어느 정도 기간이 지나도 해체하지 않으면 서명 운동을 펼칠 생각이다. 최근 활동가 모임에서 한기총을 해체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이루어졌다”며 “한기총은 개신교인의 존경을 받지 못하고 있다. 개신교계를 전혀 대변하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국 개신교 특유의 기복 신앙 때문에 목사들의 명예욕이 강하다며 “한국 정치권은 개신교계에 약하다. 개신교 대표를 청와대에 초청하는 등 굉장한 대우를 해준다. 이것이 한국교회 타락의 시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교계를 대표하는 자리가 왜 필요하나. 미국이나 다른 나라에는 한기총처럼 교계 전체를 대표하려는 기관이 없다”고 덧붙였다.

아직도 이른바 ‘매관매직’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역사적으로 보면 기독교가 타락했을 때 반드시 그런 일이 일어난다. 한국 개신교는 내가 아는 한 가장 타락한 교회”라며 사실상 인정하는 발언을 했다.

손 교수는 또 내부 문제가 외부에 알려지면 교회가 위축되지 않느냐는 우려에 대해 “많이 위축되어야 한다. 위축받는 것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 잘못하면 욕을 먹어야 한다. 한국교회가 잘못을 숨겨놓을 위치에 있는가. 개신교는 현재 막강한 세력”이라고 답했다.

▲시사저널 1114호.

손 교수는 마지막으로 앞으로 한국교회가 바뀌어야 하는 점에 대해 “많은 교회에서 은혜받고 구원받는 것만 강조하지 도덕적으로 살아야 한다는 것은 강조하지 않고 있다. 이제는 진짜 성경으로 돌아가야 한다. 논리적 모순이나 혼돈을 가져서는 안 된다. 개신교인들은 반드시 윤리적이어야 한다”는 지적을 했다.

한편 시사저널은 이번 1114호에서 ‘한기총 회장 선거 막후 - 교회, 돈에 휘둘리나’라는 제목으로 표지를 장식, 한기총 금권선거 등 한국교회의 현실을 무려 10페이지에 걸쳐 특집을 다뤘다.

이밖에도 “한기총(한국기독교총연합회) ‘돈 선거’ 논란”(조선일보), “이광선 목사 ‘한기총 선거, 돈선거 하니 당선’”(중앙일보), “흙탕물에 빠진 ‘한기총’”(경향신문), “금권선거 한기총 ‘즉시해체 vs 질서훼손’ 분열 본격화” 뉴스한국, “한기총 돈선거 일파만파… ‘30억~50억은 다반사’”(한겨레) 등 일반 언론들도 이를 연일 비중 있게 보도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섬네일
2889 트리니트대회 한인교회협의회(PCUSA) file 2011-02-23 29049
2888 동산장로교회 설립감사예배 드리다 file 2011-02-23 31879
2887 한국기독교 군 선교 연합회 필라델피아지회 file 2011-02-28 24832
2886 필라델피아지역 원로목사회 2월정기월례회 및 정기총회개최 file 2011-02-28 21494
» 손봉호 교수 “한기총은 개혁 불가능, 해체해야” 2011-03-06 19175
2884 수쿠크,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file 2011-03-06 18221
2883 델라웨어한인감리교회 제7대 송종남목사 취임예배 file 2011-03-07 30072
2882 대필라델피아지역 한인목사회 3월 월례회개최 file 2011-03-18 22089
2881 필라장로회 신학대학교 2011학년도 봄 학기 개강예배 file 2011-03-18 26086
2880 밀알선교단 이사장 취임식 file 2011-03-23 22296
2879 필라장로회 증경회장 좌담회 개최 file 2011-03-25 21142
2878 필라한인연합교회 제5대 담임목사 김재성목사 이임 예배드리다 file 2011-03-28 29983
2877 미주 전통 문화 연구원 창립 1주년 기념식 file 2011-03-28 22179
2876 한인개혁장로교회설립40주년기념 개혁신앙강좌 및 집사,권사임직식개최 file 2011-04-05 28550
2875 마우 총장, "힌두교인도 천국에 갈 수 있다" 2011-04-15 17975
2874 '말씀의 능력은 변하지 않습니다' 2011-04-15 17556
2873 부활절 연합 새벽 기도회 안내 file 2011-04-16 23739
2872 인터넷복음방송 개국에 따른 지역언론사 초청기자회견 2011-04-19 33098
2871 필라델피아지역 장로회에서 은퇴장로위로회 준비모임개최 file 2011-04-23 18945
2870 2011년 한국부활절 예배 공동 설교문 file 2011-04-24 17221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