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필리핀 태풍 피해지역에 남은 '죽음의 그림자'>

폐허의 타클로반 해안
폐허의 타클로반 해안
(AP/필리핀 대통령궁 사진실=연합뉴스) '슈퍼 태풍' 하이옌(海燕:바다제비)으로 폐허로 변한 필리핀 중남부 레이테 섬 주도 타클로반의 지난 10일(현지시간) 해안 주변 항공사진.

타클로반 지역 식수·식량 태부족…감염 등 2차 피해 우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슈퍼태풍' 하이옌으로 필리핀에서만 1만2천여명이 사망·실종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살아남은 이들은 기아와 질병 등 또 다른 죽음의 위협을 겪고 있다.

국제사회 원조가 잇따르고 있지만 태풍이 들이닥친 지 나흘째인 12일(현지시간)에도 식수와 식량, 의약품 등 필수 물자와 복구 인력이 아직 피해지역에 도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카트리나의 세배…필리핀 사상 최악 참사'

인구 22만명의 타클로반은 도시라기보다는 거대한 폐허라는 표현이 더 어울리는 상태다.

제대로 서 있는 건물을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생존자들은 무너진 집 귀퉁이나 꺾인 나무 아래에서 비를 피하며 밤을 지새고 있다.

일본 오키나와 기지에서 현지로 급파된 미 해병 제3원정여단의 폴 케네디 준장은 헬기를 타고 피해 현장을 둘러본 뒤 "부서지지 않은 건물을 찾기가 어렵다. 이 재난을 묘사할 자신이 없다"는 말로 충격을 표현했다.

이번 태풍으로 이날 현재까지 숨진 것으로 확인된 인원은 1천744명이고 부상자는 2천487명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이재민은 66만명에 이른다. 필리핀 당국은 41개 지역에서 필리핀 인구의 10%에 가까운 970만명이 피해를 봤다고 추산했다.

이곳이 바로 지옥
이곳이 바로 지옥
(AP=연합뉴스) 초대형 태풍 하이옌으로 초토화된 필리핀 중부 레이테주 주도 타클로반 주민들이 11일(현지시간) 폭격맞은 듯 완전히 파괴된 주택가 옆을 지나가고 있다. 거리 곳곳에 시신이 수습되지 못한 채 널려있고 생존자들은 식량과 물, 약품이 부족해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marshal@yna.co.kr

하지만 사망자 집계가 걸음마 단계여서 복구작업이 시작되면 희생자 수는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 적십자사 그웬돌린 팡 사무총장은 "미국도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엄청난 피해를 봤는데 우리는 그 세배 이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개탄했다.

◇갈증·허기·시신부패…'2차 피해' 우려

생존자들은 갈증과 허기, 위생 악화라는 또 다른 위험에 직면해 있다.

국제 구호단체와 필리핀 당국이 인력과 물자를 재난 지역에 급파했지만 상상을 초월하는 피해 규모에 비해 도움의 손길은 아직 미미하다.

생존자들은 쓰레기 더미를 뒤지고 있지만 먹을 물과 식량은 턱없이 부족하다. 시급한 부상자 치료에 쓰일 의약품도 조달하기 어렵다.

간신히 붕괴를 면한 병원 몇 곳은 몰려드는 환자를 감당하지 못하고 돌려보냈고, 군이 타클라반 공항에서 운영하는 임시 치료소도 부상자를 치료하느라 허덕이고 있다.

안토니오 타마요 대위는 "약품이 필요하다. 파상풍약도 다 떨어져 주사를 놓지 못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사망자 수습은 엄두도 내지 못한다. 인력도 부족하고 시신을 보관할 가방이나 보관장비를 가동할 전력도 없기 때문이다.

물이 언제 오는거지?
물이 언제 오는거지?
(AP=연합뉴스) 초대형 태풍 하이옌이 휩쓸고 간 필리핀 중부 레이테주 주도 타클로반의 폐허화된 거리에서 한 소년이 12일(현지시간) 마실 물이 도착하기를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다.marshal@yna.co.kr

적십자사는 시신 보관용 가방 1만개를 주문했지만 언제 도착할 지 기약하기 어렵다.

이런 상황에 거리와 건물 잔해, 물 속에 방치된 시신이 부패하고 있어 2차 감염 우려를 낳고 있다.

벨기에 국경없는의사회(MSF) 대표 멜라니 니콜라이는 CNN에 "부상 악화나 감염으로 사망자 수가 더 늘어날 공산이 크다"고 2차 피해를 걱정했다.

◇약탈·탈옥 '아비규환'…생존자들 '지옥서 나가야'

치안은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 일부 생존자들이 군·경찰력의 공백을 틈타 가정집에까지 침입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혼란 속에 탈옥 사건도 발생했다. 피해지역의 한 교도소에서 건물이 무너진 틈을 타 재소자들이 탈출했다고 AP통신아 보도했다.

타클로반 지역 군 부책임자인 비르길리오 에스피넬리 육군 준장은 "(여기서 빠져나간다고 해도) 그들이 어디로 가서 뭘 먹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교도소 밖의 상황이 그만큼 나쁘다는 얘기다.

이럴수록 '질서'를...
이럴수록 '질서'를...
(AP=연합뉴스) 슈퍼 태풍 하이옌으로 폐허화한 필리핀 중부 레이테주 타클로반 공항에서 12일(현지시간) 안전 지대로 실어나를 군 수송기에 먼저 오르기 위해 생존자들이 아수라장을 이루고 있다. 시내에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은 시신이 널려 있고 식량, 식수 등이 태부족한 상황에서 수천명이 공항에 몰려 들었으나 이날 수백명 정도 만이 비행기로 떠날 수 있었다. 한 전문분석기관은 필리핀이 하이옌으로 입은 경제적 손실 규모는 140억 달러(약 15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bulls@yna.co.kr

일반 생존자들도 섬을 탈출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

12일 새벽 타클로반 공항에 C-130 수송기 두 대가 착륙하자 공항 밖에 진을 치던 3천여명이 부서진 철조망을 넘어 활주로로 몰려들어 또 다른 생지옥을 연출했다.

캐롤 맘파스(48)는 열이 펄펄 끓는 아들을 안고 발을 동동 구르면서 "아무것도 남은게 없다. 집도 돈도 여권도 다 없어졌다. 식량과 물은 어디에 있나. 왜 군인들은 시신을 치우지 않나"라며 울부짖었다.

운 좋게 아내와 어린 아들·딸을 수송기에 태워보낸 한 40대 트럭운전사는 "물도 식량도 없다. 사람들은 쓰레기더미를 뒤지고 상점을 약탈하고 있지만 (당국은) 통제력을 잃었다"고 호소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11/12 20:01 송고

관련기사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조회sort
공지 할랄음식 아니라고 학교급식 거절하는 초등학생을 보며 2019-09-05 1942
공지 육군훈련소 연무대군인교회 새 예배당2018년 12월22일 봉헌 2018-12-27 1935
공지 신천지로부터 지켜주세요 2018-09-20 2163
공지 지방교회집회를 다녀와서 2018-09-04 2330
공지 지방교회 교인이었던 성도의글 2018-09-04 2262
113 팀 티보우 그는 누구인가? file 2011-11-24 17380
112 美, 시리아에 군사적 개입 준비 2012-03-08 12040
111 세계은행 새로운 총재 김용 후보 선출 2012-04-16 11675
110 학교앞에 세워진 문제의 십계명 기념비 2013-06-04 11206
109 ‘세습 회개’ 충현교회 김창인 목사 별세 2012-10-02 10980
108 Martin Luther Kings!! 2012-01-16 10969
107 통일교주 문선명 위독 2012-08-17 10946
106 美이민세관단속국, 불법 '웹하드' 압수수색 2011-12-03 10875
105 이민 / 영주권 카드 발급 지역별로 편차 2012-02-04 10659
104 이민사기 혐의도 2012-06-29 10573
» 필리핀 태풍 피해지역에 남은 '죽음의 그림자 2013-11-12 10561
102 오늘 미국을 위해 기도했나요? 2013-05-03 10480
101 이민 / "이민사기 브로커 잡아라 2012-03-01 10217
100 필라델피아 아시안 영화제 7일 동안 열려 2011-11-04 9827
99 미국정신(독립기념일) file 2012-07-05 9605
98 펜실베이니아주가 오는 9월부터 온라인 쇼핑에 판매세를 부과한다. file 2012-06-28 9600
97 필라델피아시가 주차할증 요금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다 2012-06-25 9493
96 미국 / 오바마 취임 후 세번째 국정연설 2012-01-26 9418
95 불법 면허 알선 한인조직 적발 2012-06-28 9327
94 7월 4일은 1776년 필라델피아에서 독립기념선언문이 발표된 지 236년이 되는 날이다 2012-06-25 9246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