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2017 시애틀 밀알의 밤에서 열창하는 박완규 씨

 

2017 시애틀 밀알의 밤에서 열창하는 박완규 씨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시애틀 밀알선교단 장영준 목사와 박완규 씨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시애틀 밀알선교단 장영준 목사와 박완규 씨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2017 시애틀 밀알의 밤 (포토 : 시애틀 형제교회)

 

장애인 장학 기금과 선교 기금 마련을 위한 2017 밀알의 밤이 시애틀밀알선교단(단장 장영준 목사)의 주최로 지난 11일, 시애틀 형제교회(담임 권 준 목사)에서 열렸다.

올해 밀알의 밤에는 인기 가수 박완규 씨가 초청돼 찬양과 노래, 간증을 통해 교민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이날 박완규 씨는 '사랑하기 전에는', 이문세의 '사랑이 지나가면', 찬송가 273장 '나 주를 멀리 떠났다', 부활의 히트곡 '네버엔딩스토리' 등을 불렀다.

1996년 록밴드 부활의 보컬로 데뷔한 박완규는 천년의 사랑, 약속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으며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요덕 스토리 등 뮤지컬에도 출연하는 등 화려한 삶으로 인기를 누리면서 살았다.  그러나 30대에 접어들면서 가수, 가장으로 어려운 삶을 10년간 살게 됐다. 사는 것이 힘들어 가수를 그만두려고까지 했다.

박완규씨는 "항상 '너 크리스천 맞아?', '예수님을 믿어?'라는 질문을 많이 한다. 예수님이 나의 주인이고 예수님 없이는 나는 아무것도 아닌 존재다. 세상을 미워했던 내가 주님을 만나고, 그 분을 위해 살게 되었다. 하나님의 도구로서의 삶을 살다가 천국으로 가고 싶다"고 간증했다.

그는 "사람들이 나에게 너 예수 믿는 사람이 맞느냐고 물으면, 나는 예수님이 나의 주인이라고 고백한다"면서 "이 밀알의 밤을 통하여 예수님을 믿지 아니한 사람이 혹시 이 자리에 있다면, 예수님을 영접하는 역사가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도 크리스천으로서 예수님 앞에서 깨끗하게 살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진 무대에서 황세진, 김혜빈의 듀엣 찬양과 시애틀밀알선교단 수화찬양팀도 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시애틀 밀알선교단장인 장영준 목사는 15년 전에 시애틀에 뿌려진 작은 밀알이 지금까지 결실을 맺어가고 있다"며 "오늘의 밀알의 밤이 하나님과 함께 하는 한 순간이 될 것이고, 앞으로도 밀알은 세상의 작은 밀알들과 함께 하나님의 뜻을 이루려고 한다"고 말했다

장 목사는 "하나님께서 장애인들을 사랑하시고, 장애인들의 아픔 가운데 함께 하신다"며 "하나님의 마음을 가지고 더 많은 분들이 한 영혼을 살리는 일, 밀알 선교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2002년 창단된 시애틀 밀알은 초교파 기독교 장애인 선교단체로 매주 토요일 시애틀과 타코마, 훼드럴웨이에서 장애인과 봉사자 100여 명이 함께 하는 사랑의 교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밀알 사랑의 캠프, 가족 운동회, 밀알의 밤을 개최해 장애인 선교와 복지에 앞장서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조회
공지 육군훈련소 연무대군인교회 새 예배당2018년 12월22일 봉헌 2018-12-27 325
공지 신천지로부터 지켜주세요 2018-09-20 516
공지 지방교회집회를 다녀와서 2018-09-04 666
공지 지방교회 교인이었던 성도의글 2018-09-04 622
110 <남한내 좌편향주의자들 꼼짝 말라! 한국교회 북한 사회주의 절대 NO!> 2018-01-24 1043
109 한반도 남북 평화통일 LA 기도회안내 2017-11-17 861
108 한국인 삶의 질 100점 만점에 53점 2013-11-08 7232
107 한국 원로목자교회 설립당시 40명이 3개월만에 456명으로 부흥한교회 2017-07-17 982
106 학교앞에 세워진 문제의 십계명 기념비 2013-06-04 10178
105 필리핀 태풍 피해지역에 남은 '죽음의 그림자 2013-11-12 9528
104 필라델피아시가 주차할증 요금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다 2012-06-25 8579
103 필라델피아 아시안 영화제 7일 동안 열려 2011-11-04 8505
102 프랑스판(版) 9.11 2015-01-23 4202
101 펜실베이니아주가 오는 9월부터 온라인 쇼핑에 판매세를 부과한다. file 2012-06-28 8803
100 팀 티보우 그는 누구인가? file 2011-11-24 16294
99 트럼프 대통령 기도위해 무릎꿇다 2017-07-17 1105
98 퇴폐업소 되지 않기만 바랄 뿐 file 2015-05-17 3616
97 통일교주 문선명 위독 2012-08-17 9925
96 케인 성추문 확산..네번째 피해자 등장 2011-11-15 7201
95 종교의 자유’ 다시 찾는 미국 기독교인들 2015-01-23 3343
94 졸업식 중 응급상황에 빠진 여성 위해 기도회 인도한 앨라배마 고등학생 화제 file 2015-05-29 3099
93 제5기 뉴욕/뉴저지 목회장 아버지 학교안내 file 2016-09-19 2051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