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goodnews 조회 1481 2018.09.25 06:30
 

 

 

 

서울 정동길로 들어가는 골목 안쪽에 한성교회가 있습니다. 

눈여겨보지 않으면 교회가 있는지 알 수 없는 데다가 표지판에 '여한중화기독교 한성교회 '旅韓中華基督敎 漢城敎會라고 적혀 있어 착잡했습니다. 

 

旅韓의 '旅'는 '나그네'란 뜻이니, 1912년 설립하여 106년이 지났는데도 재한 중국인 교회 교우들은 스스로 한국에 뿌리를 내리지 못한 여행객과 같은 신세라고 느끼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한국 화교 그리스도인들의 이런 인식은 한국 국민의 뿌리 깊은 중국인 혐오감에서 왔다고 봅니다. 

 

旅韓中華基督敎라는 교단 명칭에서 정현종 시인의 '방문객'이란 시가 떠오릅니다.

"사람이 온다는 건

사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의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하략)"

타인을 환대하면 과거, 현재, 미래의 인생에서 자신이 풍요해지는데도 타인을 단호하게 거부하는 이들이 늘어납니다. 

 

공자의 논어에 "삼인행필유아사언三人行必有我師焉"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세 사람이 길을 같이 걸어가면 그중에 반드시 내 스승이 있다"는 뜻입니다. 

 

다른 사람을 존중하여 스승을 찾던 옛 전통은 사라지고 어느덧 일상적으로 차별하는 사회가 된 것입니다. 환대의 공동체인 교회마저도 미움과 배제로 나아간다면 우리 사회의 통합은 불가능하고 결국 모두 불안하게 살 수밖에 없습니다.

 

화교는 다른 나라에 정착하여 사는 중국인들로, 전 세계에 4000만여 명이 있다고 추정합니다. 중국인에게는 '상인종'이란 별명이 있습니다. 

이들은 사업에 뛰어나 현지의 정치·경제·사회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한국이 19세기 말에 개항하자 인천 등에 들어온 중국 노동자들로 화교가 형성되었습니다.

 

한국 정부가 각종 제도로 제한하고 차별하여 한국 화교들은 다른 나라와는 달리 위축되어 살았습니다. 1992년 한중 수교 이전에는 요식업에 종사하는 화교들이 대부분이었는데, 수교 이후에 많은 여행객이 들어오고 중국 유학생이 늘어나고 이주노동자로 일하는 중국인들이 많아져 화교 사회가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2010년 기준으로 한국 화교 인구는 귀화자를 포함해 5만 명 정도입니다.

 

재한 중국인 교회는 한국의 대표적인 마이너리티 이민자 교회입니다. 

한성교회는 기독교 신앙을 버리지 않으면 산 채로 매장하겠다는 아버지를 피하여 조선으로 도망친 중국 산둥성 출신 한의사 처따오신(차도심)에게서 싹이 텄습니다. 

 

그는 한국에서 선교 활동을 하던 데밍(C.S. Deming) 선교사를 만났고, 두 사람이 1912년 YMCA에서 예배하는 것으로 첫 화교 교회가 시작되었습니다.

 

데밍 선교사의 모금 활동으로 1919년 화교들은 서소문에 예배 처소를 마련할 수 있었고 전국에 화교 교회가 설립됩니다. 

 

1937년 중일전쟁으로 교회 운영이 불가능하게 되었고, 6·25 한국전쟁으로 교회당이 파괴되어 화교 대부분이 서울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매클래인(Helen McClain) 선교사가 앞장서서 해외 모금을 하여 1958년 교회의 초석을 놓고 1960년 예배당을 완공하여 한성교회는 다시 자리를 잡았습니다.

 

한국 중국인 교회사에서 화교 그리스도인 왕공온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한국 선교 초기, 기독교가 세운 교회·학교·병원 등은 한옥을 개조하여 건물로 사용했습니다. 

 

1890년대부터 서양식 건축물들을 세우기 시작하였는데, 다수가 중국인 업자들이 시공한 것이라고 합니다. 1920년에 건축 기업인 '복음건축창'을 세운 왕공온은 1918년 서울에서 열린 중국인 대상 부흥 집회에서 기독교로 귀의하여 조선중화기독교회 경성교회 교인이 되어 세례를 받은 인물입니다.

 

왕공온의 복음건축창이 5년 만에 건축 업계 1위로 오를 정도로 많은 공사를 수주했는데, 이는 조선중화기독교회를 자립하게 하고자 했던 데밍 선교사가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선교사들이 호응한 결과였습니다. 

 

왕공온이 중화 기독교회를 물심양면으로 지원하여, 화교 교회가 토지와 건물을 매입하자 상당액을 부담하였고 사회 구제 활동에도 적극 동참합니다. 

 

이화여자대학교 프라이스홀과 음악당, 대강당 그리고 러시아총영사관은 왕공온이 시공한 대표 건물입니다.

 

서울시 미래 유산인 한성교회는 건물만이 아니라 한국교회와 중국 교회가 기대하는 미래입니다. 

 

2012년 여한중화기독교회는 100주년을 맞이하여 정동 한성교회에서 '화교교회 1세기, 회고와 전망'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주제 발제자인 강인규 교수(대만 중원대)는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여한중화기독교회와 한국교회가 그 동안 긴밀한 관계가 아니었음에 아쉬움을 느낀다. 앞으로 새롭게 다가올 100년의 역사 가운데 중화 교회와 한국교회가 손을 잡고 선교 중국을 향해 함께 나아가 하나님의 나라가 확장되기를 소망한다."

신자가 3000만 명(1억 명까지 보는 경우도 있음 ) 규모인 중국 교회는 한중 관계 발전과 동북아 평화에도 중요합니다. 

중국 교회가 한국교회를 무너뜨린 외형적 성장주의, 반영신학, 성공주의 신앙, 개교회주의, 근본주의로 빠지지 않고 건강한 교회로 성숙한다면 세계 교회의 희망이 될 것입니다.

 

한성교회 2층 예배당으로 올라가는 계단은 조금 낡았지만 내부는 정갈하였습니다. 중국어로 된 주보 표지의 표어를 알아보니, "신앙의 길은 조화와 평화를 귀히 여기는 것이고, 일어나서 전도하라"는 뜻이었습니다. 

 

1912년 창립하여 발행한 주보에는 유전명 담임목사 이름과 106권 35호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현재 전국에 일곱 화교 교회가 있습니다. 정동의 한성교회가 그 동안 소원했던 한국교회와 단단한 연대를 형성하여, 중국교회와 함께 동북아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 가길 기도하며 햇살 가득한 교회에서 나왔습니다. (이근복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조회sort
공지 할랄음식 아니라고 학교급식 거절하는 초등학생을 보며 2019-09-05 1536
공지 육군훈련소 연무대군인교회 새 예배당2018년 12월22일 봉헌 2018-12-27 1544
공지 신천지로부터 지켜주세요 2018-09-20 1774
공지 지방교회집회를 다녀와서 2018-09-04 1913
공지 지방교회 교인이었던 성도의글 2018-09-04 1814
113 팀 티보우 그는 누구인가? file 2011-11-24 17064
112 美, 시리아에 군사적 개입 준비 2012-03-08 11786
111 세계은행 새로운 총재 김용 후보 선출 2012-04-16 11365
110 학교앞에 세워진 문제의 십계명 기념비 2013-06-04 10943
109 ‘세습 회개’ 충현교회 김창인 목사 별세 2012-10-02 10778
108 통일교주 문선명 위독 2012-08-17 10688
107 Martin Luther Kings!! 2012-01-16 10676
106 美이민세관단속국, 불법 '웹하드' 압수수색 2011-12-03 10613
105 이민 / 영주권 카드 발급 지역별로 편차 2012-02-04 10418
104 이민사기 혐의도 2012-06-29 10402
103 필리핀 태풍 피해지역에 남은 '죽음의 그림자 2013-11-12 10321
102 오늘 미국을 위해 기도했나요? 2013-05-03 10293
101 이민 / "이민사기 브로커 잡아라 2012-03-01 9920
100 필라델피아 아시안 영화제 7일 동안 열려 2011-11-04 9486
99 미국정신(독립기념일) file 2012-07-05 9418
98 펜실베이니아주가 오는 9월부터 온라인 쇼핑에 판매세를 부과한다. file 2012-06-28 9364
97 필라델피아시가 주차할증 요금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다 2012-06-25 9260
96 미국 / 오바마 취임 후 세번째 국정연설 2012-01-26 9177
95 불법 면허 알선 한인조직 적발 2012-06-28 9156
94 7월 4일은 1776년 필라델피아에서 독립기념선언문이 발표된 지 236년이 되는 날이다 2012-06-25 903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