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문종성의 가스펠 로드] (6) 멕시코시티 한인교회 아이 손에 담긴 사랑 기사의 사진

 

 

아이는 바나나를 도시락 위에 얹어준다. 아직 스페인어에는 서툴다. 하지만 눈빛만으로도 마음이 통한다. 도시락을 든 이들이 길게 줄을 섰다. 병철이에게 바나나를 받는 의례를 통과해야 식사 준비가 끝난다. 조막만한 손이 바나나를 주면 그것을 받아든 거칠고 뭉툭한 손들은 따뜻해진다. 1주일간 기다려 온 밥 한 끼다.

 

“고맙구나”

꾀죄죄한 모습의 노숙인 아저씨도, 반쯤 눈이 풀린 마약 중독자도, 남편 없이 아이를 기르는 미혼모도 병철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멕시코시티 한인교회는 1주일 한 차례 빈민들에게 밥을 무료로 제공한다. 이 교회에서 하루 짐꾼으로 봉사했다. 내 눈에 병철이란 아이가 계속 들어왔다. 교회 집사님의 조카라고 했다. 눈가에 장난기 가득한 어린 일곱 살 꼬마였다.

 

병철이는 불평 한 마디 없이 마지막 사람에게까지 바나나를 다 나눠준다. 교인 10여명이 음식을 준비하고 배식했다. 병철이도 한몫한 셈이다. 천진난만하게 임무를 완수한 녀석은 다시 철부지 아이로 돌아간다. 이 나라에서 빈민들에 대한 복지를 기대하는 건 무리다. 마약 중독자, 노숙인 등은 정부의 관리 선 밖으로 벗어난 존재들이다. 그런 그들을 위해 멕시코한인교회에서 팔을 걷어붙였다.

 

작게나마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에 나눔을 실천하는 것이다. ‘네 이웃을 사랑하라’는 예수님 말씀을 한 귀로 듣고 다른 귀로 흘리지 않는 것이다. 나는 일손을 돕는 틈틈이 멕시코인들과 눈인사를 나누며 먹는 모습을 살펴보았다. 어느 누구도 반찬이 형편없다고 투덜대지 않는다. 식탁에 삼삼오오 둘러앉아 담소하며 먹는 가족에게서 단출한 평안이 느껴진다.

 

초라한 행색으로 홀로 먹는 이를 보면 그가 겪었을 회환에 대한 연민이 인다. 가끔 눈이 마주치면 그들은 멋쩍은 웃음만 보이고 시선을 돌렸던 것 같다. 미안했다. 불현듯 그런 마음이 들었던 것이다. ‘내가 가진 많은 것을 누군가를 위해 진정으로 나누지 않고 있구나.’

 

불필요한 소유가 내 마음을 불편하게 하고 있었다. 나는 나눠줄 수 있는데도 적당한 선을 그었다. 이만하면 할 만큼 했다며 나를 합리화해왔다. 어쩌면 봉사라는 ‘가식’으로 나 자신의 만족을 우선 찾았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진실하게 두 팔을 벌려 그들을 안아주지 못하는 것이다.

 

누구도 스스로 원해서 교회에서 나눠주는 밥을 먹으러 오지는 않을 것이다. 세상은 때론 그들의 의지만으로 버틸 기회조차 주지 않는다. 세차게 인생을 부수어 버릴 때가 있다. 그 고비를 넘기지 못한 이들은 거칠고 추운 세상으로부터 위로가 필요했을 것이다. 아무런 편견 없는 단 한번 위로와 격려가 필요했는지도 모른다.

 

인종이 다르고 언어가 다른 이방인인 한인들. 한인교회 크리스천이 이 땅의 원주민들에게 해줄 수 있는 것은 기도다. 밥 한 끼뿐이다. 그러나 이들에게 음식을 나눠주는 손과 가슴에는 사랑이 있다. 예수님이 명령하신 그리스도인의 진정한 역할이 그런 게 아닐까, 묵상하게 된다.

 

병철이는 식사시간 내내 여기저기 휘젓고 다닌다. 녀석이 장난치며 다니는 자리마다 사랑의 온기가 가득하다. 사람들이 미소 짓는다. 나는 병철이가 어른이 된 뒤에도 지금보다 더 넓은 곳에 사랑을 퍼뜨리길 기도했다. 아름다운 사람으로 성장하기를 소망했다. 멕시코시티 빈민들의 옹송그린 아픔에 희망을 나눠주는 하루는 자전거 바퀴를 굴리는 하루보다 더 감사한 시간이었다.

 

문종성 (작가·vision-mate@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157. "저 너머가 북한땅인데 " 한,중,일 청년들 탄식 남북통일기도

 

  • 조회 496

  경기도 파주 오두산통일전망대는 14일 모처럼 젊은 손님들로 붐볐다.   한·중·일 청년 90여명이 한반도 통일을 기도하기 위해 모였기 때문이다.   황해북도 개풍군 관산반도가 바라다보이는 전망대에서 중국인 청년들은 “...

156. 멕시코 유카탄시골에서마난 무명의 선교사

 

  • 조회 423

    정수리에 햇살이 꽂히고 있었다. 지쳐 있었다. 냉장고에서 꺼낸 콜라병을 따 급하게 털어 넣었다. 두통이 몰려왔다.   자전거 페달을 밟고 향한 곳은 세계 최고의 여행지 칸쿤. 유카탄 반도의 중심 도시인 메리다에서...

155. 대한민국 군선교 모태 해군, 해병대 교회 창립70주년 감사예배

 

  • 조회 433

        해군해병대교회 창립 70주년 감사예배가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해군중앙교회에서 열렸다.     대한민국 군선교의 산실 해군·해병대교회가 창립 70주년을 맞아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해군중앙교회(정기원 담임...

» 멕시코시티 한인교회 아이손에 담긴사랑

 

  • 조회 452

          아이는 바나나를 도시락 위에 얹어준다. 아직 스페인어에는 서툴다. 하지만 눈빛만으로도 마음이 통한다. 도시락을 든 이들이 길게 줄을 섰다. 병철이에게 바나나를 받는 의례를 통과해야 식사 준비가 끝난다....

153. 망명자를 보호 위해 96일간 예배드린 네델란드 교회

 

  • 조회 434

      네덜란드 헤이그 벧엘교회에서 망명자를 보호하기 위해 예배가 96일간 드려졌다.   망명자를 보호하기 위해 한 네덜란드 교회가 96일간 계속해서 예배를 드려 화제다.   지난달 30일 CNN과 로이터통신 등 외신 ...

152. 북한구원 금식성회

 

  • 조회 228

          2000여명의 참석자들이 30일 경기도 화성 흰돌산수양관에서 개최된 ‘북한구원 금식성회’에서 북한의 종교자유와 억류 선교사 석방, 정치범 수용소 폐쇄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주여, 세계 최악의 기독...

151. 왕이 목사의 빋음의 불순종 선언문

 

  • 조회 369

          지난 2018년 12월 9일 저녁, 중국 쓰촨성의 이른비언약교회(秋雨圣约教会, Early Rain Covenant Church)의 왕 이(Wang Yi) 담임목사와 사모를 비롯한 100여 명의 성도들이 체포됐다. 왕 이 목사 등 10명의 ...

150. 한국인 선교사파송 171개국 2018년 해외 27,993명

 

  • 조회 342

   KWMA가 7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제29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2018년도 선교사 파송 집계 결과 12월말 현재 171개국에서 27,993명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대비 557명이 증가한 숫자이다. 지난...

149. 대한민국은 기도로 세웠다

 

  • 조회 311

              대한민국은 기도로 시작했다. 아래 기도문은 1948년5월31일 제1차 본 회의록에 속기된 것으로, 대한민국 민주국회 제1차 회의에서 당시 임시의장을 맡았던 이승만 박사가 제안한 기도의 내용이다.   “우...

148. 중국지하교회 성탄예배

 

  • 조회 400

        중국 추위성약교회 성도들의 모습. ⓒ한국 순교자의 소리     중국교회 성도들이 당국의 탄압에도 비밀 장소에서 성탄 예배를 드리는 등 신앙을 지키고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즈(NYT)가 25일 보도했다.   NYT...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