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조회 597 2019.04.11 10:06

 

 

 

 

 

미국의 워싱턴 (Washington DC) 당국은 해마다 3월 말에서 4월 초까지 '벚꽃 축제'를 열어서 관광객을 끌어들인다.

 

미국은 물론 전 세계에서 수십만 명의 관광객이 몰려들고 워싱턴 관광 수입의 3분의 1가량을 이 기간에 벌어들인다고 한다.

 

포토맥(Potomac River) 강변을 따라 만들어진 인공 호수(Tidal Basin)를 따라 수천 그루의 벚꽃이 완전히 개화하면 그 화려함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다.

 

벚꽃이 피면 일본 대사관과 기업들도 바빠지기 시작한다. ·일 관계의 끈끈함을 과시하려는 세미나가 줄을 잇고 축제를 후원하는 일본 기업들의 간판이 워싱턴 시내 곳곳에 들어선다. 벚꽃만큼 화려한 일본의 '소프트 외교'가 이때 빛을 발한다.

 

워싱턴 벚꽃의 뿌리를 따라가 보면 우리의 아픈 과거를 만난다.

러일전쟁의 전운(戰雲)이 짙어져 가던 1904년 초 고종은 두 나라 간의 분쟁에 엄정 중립을 지키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이 선언은 허약한 제국의 몰락을 예고하는 '자기 고백'에 불과했다. 러시아의 남하를 극도로 경계했던 미국은 일본군의 한반도 진입을 용인했고 결국 러일전쟁이 발발했다.

 

전쟁은 일본의 승리로 끝났다. 그리고 미국과 일본은 한반도의 운명을 갈랐다. 고종은 이승만을 미국에 보내 도움을 호소했지만 미국은 일본과 뒷거래를 하고 있다는 사실조차 알려주지 않았고 1905년 7월 그 유명한 '가쓰라-태프트 밀약'(Taft–Katsura agreement)이 맺어졌다.

 

 

미국은 일본의 한반도 지배를 용인하고 일본은 필리핀을 미국에 넘긴다는 내용이었다.

 

그리고 몇 해 뒤 일본은 3000그루의 벚나무를 미국으로 옮겨가 뿌리를 내리게 했다. 당시 미국 대통령이 도쿄로 건너가 밀약을 맺었던 '윌리엄 태프트'(27th U.S. President)였으니 그 의미를 따로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그리고 한 세기가 지난 지금 이 벚나무들은 굳건한 미·일 동맹을 상징하는 거목(巨木)으로 성장했다.

 

이번 주 워싱턴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도 이 화려한 벚꽃 군락을 지나게 될 것이다.

그저 그 외면의 아름다움에 감탄만 하고 지나칠지, 아니면 그 이면(裏面)의 역사를 성찰할지는 두고 볼 일이다.

 

지난 세기 미국은 동아시아 강대국 사이에 낀 한반도의 운명에 여러 차례 개입했다. 그리고 그 역사는 우리에게 아픈 과거로 남아 있다.

일본의 한반도 침탈을 용인했고 한반도를 분할 통치하는 데 소련과 합의한 것도 미국이다.

 

그런가 하면 목숨 바쳐 한반도의 공산화를 막았고 전쟁의 참화 속에서 한국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운 것도 미국이었다.

 

한국의 대통령이라면 이러한 한·미 간 애증(愛憎)의 역사 쯤 알고 다시는 한반도에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지식과 지혜를 사용할 줄 아는 사람이어야 할텐데...(언) 

 

 

 

 

 

 

 

 

 

 

 

 

 

 

 

 

 

 

 

 

 

 

 

 

 

 

 

 

 

 

 

 

 

 

 

 

 

 

 

 

 

 

 

 

 

This time each year, thousands of cherry trees display white and pink flowers throughout Washington, most prominently around the Tidal Basin. (Photo: Andrew Bossi)

 

 

 

The Cherry blossoms' peak bloom period is early this year, due to warmer than average spring temperatures in Washington. (Photo: Victoria Pickering)

 

 

People row boats under the canopy of the cherry blossoms at the Imperial Palace moat in Tokyo. Japan gave 3,020 cherry blossom trees as a gift to the United States in 1912 to celebrate the nations' then-growing friendship. (AP)

 

 

This year marks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gift from Japan to the United States. (Photo: Danny Mac)

 

 

The thick canopy of blossoms in Washington. (Photo: Danny Mac)

 

 

 

Cherry Blossoms along the tidal basin, near the Jefferson Memorial, March 17, 2012. (by Ehpien, via Flickr)

 

 

Photographer Jacques Gude (R) lines up a cherry blossom branch in Washington, March 18, 2012. (Reuters)

 

 

The Washington Monument backdrops the blooming Cherry Blossoms in Washington, March 18, 2012. (Photo: Andrew Bossi)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sort 조회 섬네일
276 대한민국 사단법인 충효국민운동본부 필라델피아 지부 제3대 지부장 심수목 취임식 2019-11-28 21
275 "필라한인회 인구조사위원회" 1차 그랜트 획득 2019-11-22 21
274 데이빗 오 필라델피아 광역시의원 후원의밤 개최 2019-10-25 219
273 필라한인노인회 추석 대잔치 2019-10-14 406
272 이언주 국회의원 초청"나는 왜 싸우는가? 애국 강연회 2019-09-23 521
271 美 포코노 산자락에서 소고춤과 케이팝이 만났다 2019-09-05 460
270 대한민국 회복연합 땅굴 안보 구국 기도회 file 2019-09-05 430
269 필라델피아 애국동지회 문제인 퇴진 1000만 서명 운동 전개 file 2019-09-05 422
268 필라델피아 애국동지회 문제인 퇴진 1000만 서명 운동 전개 file 2019-08-06 494
267 "데이빗 오 필라시위원 3선 " 11월 선거 위한 호원 file 2019-07-26 572
266 필라 대동포화합축제 2019-07-18 443
265 김진태의 트러스트 포럼 file 2019-06-21 586
264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토픽으로 한국어 학구열 뜨거워 file 2019-06-21 496
263 미국의 전쟁영웅 MG(h) Joe Potter, USNDC(retied) 필라방문 file 2019-05-23 712
262 워신턴의 벚꽃 구경 2019-05-23 508
» 워신턴의 벚꽃 구경 2019-04-11 597
260 로렐브룩 한인양로원 개원10주년 기념식 안내 file 2019-03-28 722
259 신년하례및 통일강연회안내 file 2019-01-31 668
258 위싱웰 시니어 데이케어센타 안내 file 2018-08-24 1719
257 민주 평통 필라델피아협의회 주최 제1회 차세대 장학생 장학금 수여식 file 2018-08-08 1541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