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사순절의 참회詩

 

그댈 닮고자 하지만 내 몸에 베이는 것은
거룩한 허울의 가식 그리고 타성과 침닉

 

 

새벽, 닭이 울어도 난, 울 줄도 모르는
비통함도 모르는 인격에 철갑을 두른
감각조차 없는 인간의 모양을 한 잘 다듬어진 조각품

 

 

 

가시밭길 걷겠다
십자가길 걷겠다
고난의 길 걷겠다
눈물의 길 걷겠다

 

어디든지 가라시면 감옥에도 가리다
내 가진 것이라곤 이 몸 밖에 없어
이 몸 바치옵니다

 

이제사 돌아보니 다 입에 발린 소리

 

 

아~ 나는 그의 영광과 그의 후광을 입고
어둔 세상에서도 광명의 날을 살았고

 

삭막한 세상에서 사랑받고 살았고
울어야 할 세상에서 웃고 살았으니
내가 삯꾼이요 현대판 가룟유다다

 

 

 

아픈 자의 고통과 애통하는 자의 눈물
가슴에 맺힌 한(恨)그 자리에 내가 있어
그들의 애잔한 아픔과 그들의 절절한 눈물을

내 손과 마음으로 훔쳐 닦으리라 했건만


어찌 눈물의 쓴잔은 뱉고 꿀물에
중독되어버린 회칠한 돌무덤이어라

이제 또 나를 본다


내가 높이 달려야 할 그 수욕의 십자가에
올해도 여전히 당신을 달아야만 하는

이 원통함과 비통함에 통곡하여도 시원찮은
어둠의 철가면 뒤로 내 얼굴을 감추며

당신의 용서를 다시 한 번 엎드려 구하나이다.

 

 

 

 

일본 선교사 유 모세

 

 

 

List of Articles
번호sort 조회 섬네일
66 고 이종만목사 추모 시 file 10923
65 하나님의 협상->> 경제 (Economic Column) 9973
64 딸 떠나보낸 이어령 박사 “어떤 죽음도 아픈 생보다 못해” 11818
63 개신교, 제주 해군기지 건설 반대 목소리 8881
62 사순절에 부르는 노래 8067
» 사순절의 참회詩 7277
60 [희망목회] 민주적 교회 구현하는 예인교회 file 10032
59 조용기-김장환-김삼환 목사, "WCC, 다원주의 아니다 13638
58 목사, 귄위주의를 떠날 순 없는가 6225
57 구세군, 사회취약계층 아동 '희망공간' 지원 6748
56 하나님의 사람의 경쟁자세 file 7327
55 이스라엘 회복 운동은 그릇된 사상 (신사도운동의 하나의 중심축, 한국교회도 현혹되지 말아야) 10227
54 홍정길, "목사들, 예수 잘 믿으시오" 7373
53 교회 밖 사람들 크리스천 = 위선적인 사람? 7110
52 배부르고 마음도 부른 착한 국밥! 6526
51 그들과 함께 찬양하는 '하나된 그날'기다린다! 5733
50 용서와 용서 file 5268
49 자녀의 스펙 냉정하게 이해하기*** 5903
48 우리의 무대는 하나님께 드리는 '최고의 예배' ! (시각장애인 찬양단 좋은이웃) 6159
47 한국교회 중국선교 1백주년,그 현장을 가다! file 7230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