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Jong 조회 10292 2013.05.03 17:52

오늘 미국을 위해 기도했나요?

<2일 둘루스 시청공원에서 열린 국가기도회에서 기도하는 한 여중생/>
<2일 둘루스 시청공원에서 열린 국가기도회에서 기도하는 한 여중생>

2일 조지아 둘루스 시청 공원에는 70여명의 사람들이 가랑비가 내리는 가운데 모였다. 국가 기도의 날(National Day of Prayer)을 맞아 이날 만큼은 국가를 위해 기도하겠다고 모인 사람들이다. 

국가 기도의 날은 매년 5월 첫째주 목요일에 지켜지고 있다. 역사는 길다. 1798년 존 아담스 대통령이 프랑스와의 전쟁 가운데 있는 나라를 위해 전 국민이 하루를 정해서 금식과 기도를 하자고 제안한 것이 시작이다.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은 남북전쟁 후 황폐화된 나라의 회복을 위해1863년4월30일을 모든 미국인들이 나라를 위해 하나님께 함께 기도하는 날로 정했다. 해리 트루만 대통령은 1952년 국가기도의 날을 연방 정부의 공식 기념일로 정했고 1988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은 매년 5월 첫째주 목요일을 국가기도의 날로 확정했다. 

둘루스 시청 공원에 모인 사람들은 둘루스 시장과 시의원들, 둘루스시가 속한 귀넷 카운티의장과 커미셔너 및조지아 주지사, 부주지사, 주의원 등 지역 정부를 위해 먼저 기도했다. 

팀 시어러 둘루스 시매니저는 2012년 1월 자신이 처음 시매니저를 할 때 지역교회 목사들과 함께 기도로 시작했다며 그후 매월 기도회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 공직자들에게 지혜와 분별력을 갖게 해달라고 기도를 했다. 

이어 버락 오바마 대통령, 조 바이든 부통령, 대법원장, 하원의장, 합찹의장 및 조지아 연방 상하원의원 등 연방 정부를 위해 사람들은 기도했다. 

이날 참석한 사람은 5개월 아기부터 80대 고령의 노인까지 다양했다. 5개월된 아기와 3살짜리 딸을 데리고 온 린지 스미스는 “아이들이 어리지만 기도가 삶의 중요한 일부라는 보여주고 싶어서 데리고 왔다”고 말했다. (아래 사진)

기도회는 둘루스 시 안에 있는 백인, 아시안, 흑인, 히스패닉 교회들에서 활동하는 목사들이 각각 돌아가며 인도했다. 

히스패닉 교회 목사인 토니 가르시아는 교육을 위해 기도하며 둘루스 시안의 초중등학교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이 뭔가를 기대하지 않고 주고, 규칙을 잘 지키며, 친구들을 잘 돌보고, 목표를 높게 세우는 것을 배울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했다. 가르시아 목사는 부모들이 자녀들의 거울이라며 부모의 말과 행동이 자녀들에게 본이 되게 해달라고도 기도했다. 

둘루스 시 안의 교회들을 위해서 기도한 켄 리드 목사는 미국이 전반적으로 하나님을 잊고 있지만 좋은 소식은 그럼에도 하나님은 우리를 잊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13년 국가기도회 태스크 포스 명예회장을 맡은 그레그 로리 목사가 이날 워싱턴포스트에 기고한 칼럼을 소개했다. 

로리 목사는 교인 15,000명의 대형교회인 하비스트 크리스찬 펠로십교회 담임목사로 기고문에서 미국의 날이 얼마남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어떤 나라도 영원히 존재하지 않는다”며 “한때 세계 최강국이었던 로마도 외부적으로 붕괴되기 전 내부적으로 무너졌다”고 말했다.

로리 목사는 미국은 유대∙기독교 기초 위에 세워졌지만 지금 미국은 건국아버지들의 비전으로부터 급격히 떨어져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종교의 자유(Freedom of religion)가 종교로부터의 자유(Freedom from religion)로 되어가고 있다. 우리는 학교에서, 스포츠 행사에서, 공공장소에서 그리고 직장에서 하나님을 제거했다. 우리의 자유는 절대 진리의 기초 위에 세워진 것이다. 그 기초를 제거하면 자유는 난장판으로 바뀔 수 있다”

그는 “그것이 오늘날 이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사람들은 한 남자와 한 여자 간 결혼해서 가족을 이루는 것을 싫어하고 있다. 사람들은 옳은 것과 그른 것이 있다는 생각을 싫어하고 있다. 사람들은 도덕적 상대주의를 좋아하며 자기 나름의 진리를 모두 선택하려고 한다”고 개탄했다. 

로리 목사는 구약성경의 요나서는 악한 도시가 하나님께 돌아와 심판을 면한 이야기라며 이를 볼 때 미국에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당시 초강대국인 앗시리아의 수도였던 니느웨는 악과 폭력이 가득한 곳이었다. 그러나 하나님은 니느웨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기로 결정하고 요나 선지자를 니느웨로 보내 설교를 하라고 했다. 요나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니느웨 사람들은 하나님께 대거 돌아왔고 자신의 죄를 회개하자 하나님은 그들을 구했다”

그는 자신의 가장 큰 기도제목은 미국이 하나님께 돌아가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미국인들의 마음이 바뀌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둘루스 시청 공원에서 열린 국가기도회에서 마지막 기도를 한 토마스 자후타 신부 역시 동일한 내용이었다. 

“이 나라는 우리의 마음이 바뀌기 전에는 바꿔지지 않을 것입니다. 하나님의 진리와 사랑에 눈을 감은 우리의 마음을 바꿔주십시요. 사람들이 하나님으로부터 떠났을 때의 공허함을 알게 하여주십시요. 우리 나라, 도시, 가족, 교회, 학교, 사업체에 성령을 부으셔서 진리대로 살게 하여주십시요” 

케이아메리칸 포스트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33 한국인 삶의 질 100점 만점에 53점 2013-11-08 7880
32 학교앞에 세워진 문제의 십계명 기념비 2013-06-04 10943
» 오늘 미국을 위해 기도했나요? 2013-05-03 10292
30 ‘세습 회개’ 충현교회 김창인 목사 별세 2012-10-02 10778
29 통일교주 문선명 위독 2012-08-17 10688
28 미국정신(독립기념일) file 2012-07-05 9417
27 이민사기 혐의도 2012-06-29 10402
26 펜실베이니아주가 오는 9월부터 온라인 쇼핑에 판매세를 부과한다. file 2012-06-28 9364
25 불법 면허 알선 한인조직 적발 2012-06-28 9156
24 7월 4일은 1776년 필라델피아에서 독립기념선언문이 발표된 지 236년이 되는 날이다 2012-06-25 9034
23 필라델피아시가 주차할증 요금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다 2012-06-25 9260
22 미국 / "구찌 비슷하게 베꼈던 '게스' 서글픈 최후" file 2012-05-29 7159
21 미국 / 페이스북 이용자 file 2012-05-27 7979
20 세계은행 새로운 총재 김용 후보 선출 2012-04-16 11365
19 국가조찬기도회, “불통과 불신 기도로 극복” 2012-03-08 7788
18 美, 시리아에 군사적 개입 준비 2012-03-08 11786
17 이민 / "이민사기 브로커 잡아라 2012-03-01 9920
16 이민 / 영주권 카드 발급 지역별로 편차 2012-02-04 10418
15 미국 / 오바마 취임 후 세번째 국정연설 2012-01-26 9177
14 미국 / 현대 엘란트라 2012년 '올해의 차' 선정 2012-01-24 8798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