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png  twitter.png



More evidence that coffee, particularly among female drinkers, has a positive effect against the most common form of skin cancer worldwide was released Monday at a major U.S. medical conference.

Women who drank more than three cups per day of caffeinated coffee saw a 20 percent lower risk of getting basal cell carcinoma (BCC), a slow-growing form of cancer, than those who drank less than a cup per month.

Men who drank the same amount saw a nine percent lower risk, said the research presented at the 10th 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Frontiers in Cancer Prevention Research in Boston.

"Given the nearly one million new cases of BCC diagnosed each year in the United States, daily dietary factors with even small protective effects may have great public health impact," said researcher Fengju Song, a postdoctoral fellow in the department of dermatology at Brigham and Women's Hospital and Harvard Medical School.
"Our study indicates that coffee consumption may be an important option to help prevent BCC."

The data was derived from the Nurses' Health Study (Brigham and Women's Hospital) and the Health Professionals Follow-Up Study (Harvard School of Public Health).

The nurses study followed 72,921 participants from June 1984 to June 2008. The health professionals study tracked 39,976 participants from June 1986 to June 2008.
Basal cell carcinoma was the most frequently diagnosed skin cancer in the groups, totaling 22,786 cases.

The benefits of coffee drinking were not seen against the next two most prevalent types ― squamous cell carcinoma (1,953 cases) or melanoma (741 cases).

Basal cell carcinoma is a non-melanoma form of skin cancer, and is the most common cancer in the United States. Seventy-five percent of all skin cancers are basal cell carcinomas, according to the American Cancer Society.

It is most common in people with light hair and green or blue eyes, and can manifest itself as a skin sore that bleeds and doesn't heal, though it rarely spreads to other parts of the body.

Previous studies have shown coffee drinkers tend to have fewer incidences of breast, uterine, prostate and colon cancers, but the beneficial effects are not seen in people who drink decaffeinated coffee. (AFP)







하루 커피 세잔씩! 여성들 피부암 예방 탁월한 효과

하루 세 잔정도 커피를 마시면 피부암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으로 밝혀졌다.

25일 AFP 통신 온라인판에 따르면 미국 브리검여성병원 연구팀은 커피가 특히 여성에 가장 많은 피부암 일종인 기저세포암(BCC)의 예방에 탁월한 효과를 지닌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하버드 보건대학원과 함께 1984년 6월에서 2008년 6월 사이 브리검여성병원에서 실시한 간호사 1만2921명에 대한 건강진단, 하버드 보건대학원이 1986년 6월~2008년 6월 행한 의료 종사자 3만9976명의 건강진단 자료를 조사 분석했다.

그 결과 피부암을 발병한 환자 가운데 제일 많은 게 기저세포암으로 2만2786명이나 걸렸다. 카페인이 든 커피를 매일 3잔 이상 마신 여성의 BCC 발병 리스크는 한 달에 1잔 정도 먹는 여성보다 20%나 낮았다.

남성도 하루 3잔 이상 커피를 먹었을 때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BCC를 앓을 위험도가 9%나 떨어졌다.

브리검여성병원의 쑹펑쥐 연구원은 "우리 연구가 커피를 마시는 게 BCC 예방상 결정적인 선택방안이란 사실을 입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커피는 BCC 다음으로 많은 편평상피암과 메라노마(악성 흑색종)에는 별다른 효과를 나타내지 않았다.

BCC는 비흑생종 피부암으로 미국의 암환자 가운데 가장 많고 피부암 환자 중에서도 75%를 차지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sort 날짜 조회
13 Martin Luther Kings!! 2012-01-16 10071
12 새해 주별로 바뀌는 이민법 (신분증 가지고 다녀야 안전!) file 2012-01-05 7950
11 버핏 "회사 주겠다" (장남 '계속 농사 짓겠다') 2012-01-03 7213
10 美이민세관단속국, 불법 '웹하드' 압수수색 2011-12-03 10014
9 팀 티보우 그는 누구인가? file 2011-11-24 16455
8 케인 성추문 확산..네번째 피해자 등장 2011-11-15 7355
7 저소득층을 위한 고속인너넷과 컴퓨터 제공 계획 2011-11-10 7188
6 Graham, America's most famous preacher, turns 93 file 2011-11-08 5389
5 필라델피아 아시안 영화제 7일 동안 열려 2011-11-04 8697
4 ‘나는 꼼수다’ 4인방, 국제적 깔때기 되다 file 2011-11-04 7519
3 “주일날 사냥해도 되는가?”(Sunday hunting pits NRA against farm, recreation groups 2011-11-03 6114
» More evidence that coffee cuts skin cancer risk 2011-10-31 5587
1 Heavy drinking tied to higher stomach cancer risk 2011-10-31 5702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